수도권에 차차 거리두기 효과…"문제는 비수도권"
입력: 2021.07.22 00:00 / 수정: 2021.07.22 00:00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국회에 임시선별소를 설치했다. 시민들은 번호표를 뽑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국회에 임시선별소를 설치했다. 시민들은 번호표를 뽑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4단계 안 했으면 2000명 넘었을 것"…비수도권에도 수도권 수준 조치 목소리

[더팩트|이진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지만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어느정도 억제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비수도권도 거리두기 격상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84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보름 전부터 1000명대를 기록하다 15일 1600명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지 1주일 만이다. 4차 대유행은 수도권 중심으로 시작됐으나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늘면서 신규 확진자 2000명대를 코 앞에 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4단계로는 부족하며 더 강한 조치를 해야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고 말한다. 애초에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문제였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정기 고려대 약대 교수는 "3차 유행 당시의 거리두기와 비교해보면 지금의 4단계는 그때의 3단계"라며 "다만 이제와서 거리두기를 다시 개편하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적절히 단계를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수도권에 4단계 효과가 점차 나타나고 있다고 본다. 이 때문에 확산세가 이어지는 비수도권에도 수도권과 같은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서울은 잔존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가려내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형식의 선별검사소를 마련해 시민들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새롬 기자
서울은 잔존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가려내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형식의 선별검사소를 마련해 시민들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새롬 기자

김 교수는 "보통 거리두기 단계를 적용하면 효과를 보는데 2주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라며 "만약 4단계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 2000명대까지 확진자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도 "수도권에서 4단계 거리두기를 시행해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이라며 "다만 비수도권에서 5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상황이 좋지 않아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 확산세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의 거리두기는 결국 고위험군의 백신 접종까지 시간을 버는 개념이기 때문에 빠르게 확산세를 막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비수도권을 보면 부산에서 확진자가 늘면서 경남과 대구에도 확진자가 급증했다. 현재 부산은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하고 있으나 경남과 대구는 여전히 2단계라서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를 억제하려면 광역별로 단계를 함께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강화된 거리두기로 소상공인들이 경제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며 상생 방역으로 가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김 교수는 "소상공인은 거리두기가 언제까지 갈지 모르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클 것"이라며 "빠르고 단호한 조치를 통해 단기간에 거리두기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