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접종→희귀혈전증→사망 인과성 첫 인정
입력: 2021.06.21 16:06 / 수정: 2021.06.21 16:06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사례가 백신과의 연관성이 인정됐다. /더팩트 DB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사례가 백신과의 연관성이 인정됐다. /더팩트 DB

지난 달 27일 접종, 이달 16일 숨진 30대 남성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사례에 백신 연관성이 처음으로 인정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주 17차, 18차 피해조사반 회의가 2번에 걸쳐 열렸다"며 "신규 사망 사례 12건을 심의했고, 이 중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진단된 사례 1건에 인과성을 인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사망자는 30대 남성으로, 지난 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잔여백신 예약해 접종받았다. 이후 9일 만인 이달 5일 두통, 구토 등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8일에는 증상 악화와 함께 의식 저하가 나타나 상급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이 나왔다. 이후 치료를 받다 16일 오후 2시10분쯤 사망했다.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사례가 백신과의 연관성이 인정됐다. /더팩트 DB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사례가 백신과의 연관성이 인정됐다. /더팩트 DB

이번 사례는 당국이 사망과 백신 접종의 인과성을 인정한 첫 사례다. 현재까지 18회의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어 사망 224건, 중증 238건,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230건을 심의했고, 이 중 인과성이 인정된 사례는 이번 사례를 비롯해 중증 3건, 아나필락시스 72건이다.

정 청장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바이러스 벡터 백신 접종 뒤 4일부터 4주 사이에 발생할 수 있다"며 "진통제를 복용하고도 조절되지 않은 심한 두통, 구토를 동반하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등 신경학적인 증상이 같이 있는 경우 의심을 해봐야 하고,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팔다리 붓기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의심을 하고 진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는 1501만4819명을 기록, 1500만 명을 넘어섰다. 인구 대비 접종률은 29.2%다.

이상반응 신고는 6만6395건이 접수돼 신고율은 0.37%다. 신고 사례 중 95%는 근육통, 두통 등 일반적인 이상반응 사례고, 사망은 293건(0.4%)이다.

백신 종류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0.45%, 화이자 0.22%, 얀센 0.32%다.

hone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