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 "특검에 기대…편집·조작 배경까지 밝혀야"
입력: 2021.06.16 14:46 / 수정: 2021.06.16 14:46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세월호 특검 사무실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면담에 앞서 유가족들을 안내하고 았다. /뉴시스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세월호 특검 사무실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면담에 앞서 유가족들을 안내하고 았다. /뉴시스

특검 "필요하면 대통령 기록물도 압수수색"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세월호 참사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이현주 특별검사가 대통령 기록물 압수수색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전했다. 이 사건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증거가 조작된 배경까지로 수사범위가 확대되야 한다는 유족들의 요청에 대한 특검의 답변이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유족들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특검 사무실을 찾아 이 특검과 1시간 가량 면담을 끝내고 기자들을 만나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은 대통령 기록물에 대한 압수수색도 검토해달라는 의견을 전했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16일 <더팩트>와 통화에서 "특검이 유족과의 첫 만남에서도 '증거를 충실히 따라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증거를 따라가다가 대통령 기록물을 봐야할 필요성이 생기면 당연히 압수수색이 가능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특검이 유가족들과 만난 건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달 13일 출범한 특검은 첫 공식일정으로 유족들과의 만나 진상규명 의지를 전한 바 있다.

유 위원장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요청으로 가동된 특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존 검찰 수사와는 질이 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특검이 밝혀내야 할 사건은 △'세월호 CCTV' 데이터 조작 의혹 △해군 및 해경의 '세월호 DVR' 수거 및 인수인계 과정에 대한 의혹 △DVR 관련 청와대 등 정부 대응의 적정성에 대한 의혹 등이다.

특검은 지난 7일부터 해군·해경·대검찰청 등을 압수수색하고 세월호 DVR(CCTV 저장 장치) 수거와 관련된 영상, 지시·계획·보고, 전자정보 등을 확보했다. 또 의혹을 제기한 사참위,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 관계자 11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유족들은 특검이 증거조작 의혹 등의 사실관계만 파악한 채 수사를 마무리하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유 위원장은 "조작이 됐느냐, 편집이 됐느냐, 수거과정에 속임수가 있느냐 등 사실관계 파악으로 그치고 이유나 배경을 밝히지 못하는 게 가장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는 "사실관계가 드러날 경우 어떤 이유와 배경에서 조작·편집이 이뤄졌는지 밝히려면 대통령 기록물 등으로 수사범위가 넓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 기록물 지정된 것 외에도 청와대 내에 있을 수 있는 세월호 참사 관련 기록도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유 위원장은 이어 "특검이 최대 90일 기간 내 수사를 끝내지 못했을 경우 검찰수사로 이어져야 하고, 다른 혐의 등이 발견됐을 경우에도 특검이 이 부분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점을 명확히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검은 다음달 11일까지 60일간 수사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할 수 있다. 유 위원장은 "주어진 수사 기한인 60일 내에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목표이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유족들은 수사 종료 2주 전쯤인 이달 말께 한차례 더 특검에 만남을 요청할 계획이다.

boh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