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에 코로나19 확진자…오세훈 일정도 조정
입력: 2021.04.13 14:00 / 수정: 2021.04.13 14:00
서울시청 본관에 근무하는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 일부가 폐쇄됐다. 서울시청 전경. /남용희 기자
서울시청 본관에 근무하는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 일부가 폐쇄됐다. 서울시청 전경.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청 본관에 근무하는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 일부가 폐쇄됐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본관 11층에서 근무하는 도시재생실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11층을 폐쇄와 함께 해당 층 직원들은 귀가 조치하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자는 9일까지 시청으로 출근했고, 전날인 12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오세훈 서울시장 일정도 일부 조정됐다.

오 시장은 당초 이날 오후 가로주택 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이 확진자가 담당부서 소속인 이유로 일정을 연기했다. 오 시장이 확진자나 밀접접촉자와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hone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