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집회 강행 민주노총, 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입력: 2020.11.25 11:37 / 수정: 2020.11.25 11:37
서울시가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의거,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인근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태일 50주기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더불어민주당 당사까지 행진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서울시가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의거,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인근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태일 50주기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더불어민주당 당사까지 행진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방역수칙 어기면 법적 조치"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가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5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시는 23일 신고인원 10인 이상 집회를 신고한 민주노총 집회 주최 단체들에 대해 집회금지 조치를 공문으로 통보했다"며 "이에 오늘 민주노총은 산별노조별로 참여인원을 9인 이하로 해 10여 건의 기자회견 및 집회를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집회 개최 시 집회금지 기준을 위반하거나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의거, 조치할 것"이라며 "진행 과정에서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기자회견, 집회 현장 모든 곳에 시와 자치구 직원 배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경찰과 함께 집회금지 기준을 위반하는지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전날인 24일 오전 0시부터 정부 방침보다 한층 강화된 방역 대책을 시행했다.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하고, 종교행사 비대면 전환을 권고하는 등 내용을 뼈대로 한다.

이와 관련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각 종단별로 비대면 전환을 요청했고, (각 종단에서) 내부적으로 의견수렴을 하고 있다"며 "원불교는 서울 각 교당에 공문을 보내 12월7일까지 모든 종교활동을 중지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서울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42명 늘어난 790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142명은 집단감염이 46명, 기존 확진자 접촉 57명, 감염경로 조사 중 36명, 해외유입 3명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서초구 사우나 관련 15명,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12명, 마포구 소재 노인복지 시설 5명, 서초구의 또다른 사우나 관련 4명 등이다.

현재 시가 운영하는 병상은 시립병원 997병상, 민간 161병상, 생활치료센터 1017병상 등 2175개로, 가동률은 63%다. 중증환자 병상은 중증환자전담치료병상 57병상, 중증환자치료병상 126병상 등 183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즉시 사용 가능한 병상은 전담치료병상 12병상, 치료병상 2병상 등 14개다.

박유미 국장은 "이번 주 중으로 생활치료센터 483병상을 추가 개소할 것"이라며 "추가로 시립병원 등의 감염병 전담병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면 의료체계의 한계가 올 수 있다"며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hone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