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확진자 나흘 연속 300명대…지역 발생 361명
입력: 2020.11.21 10:19 / 수정: 2020.11.21 10:19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3만403명으로 집계됐다. /더팩트 DB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3만403명으로 집계됐다. /더팩트 DB

코로나19 신규 확진 386명 중 해외유입은 25명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국내 일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지역 발생 확진자가 나흘 연속 300명대를 이어갔다.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전날 오전 0시보다 386명 늘어난 3만403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발생이 361명, 해외유입 25명이다.

지역 발생은 서울 154명, 경기 86명을 비롯해 인천 22명, 충남 19명, 전남 18명, 강원 14명, 전북 13명, 경남 11명, 경북 8명, 부산 7명, 광주 6명 등이다.

해외유입 25명 중 9명은 검역 단계에서, 16명은 지역사회 격리 중에 확진됐다. 내국인은 13명 외국인은 12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의 경우 전날 낮 12시까지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교원 임용고시학원(누적 32명), 서대문구 연세대 학생모임(19명), 동대문구 고등학교(9명), 도봉구 종교시설 '청련사'(29명), 경기 안산시 수영장(17명), 인천 남동구 가족 및 지인(40명)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나왔다.

사망자는 2명 발생해 503명으로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86명이다. 현재 3535명이 격리 중이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