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폭발로 사망 135명·부상 5천명…대폭발 원인은?
입력: 2020.08.06 08:53 / 수정: 2020.08.06 09:00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처참하게 파괴된 현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뉴시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처참하게 파괴된 현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뉴시스

질산암모늄 방치, 규명 착수…조사 5일 안에 결과 발표 예정

[더팩트|이진하 기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일어난 대형 폭발로 인한 사상자가 5000여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레바논 정부는 대폭발의 책임을 규명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알마나르TV를 통해 베이루트의 폭발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약 5000명으로 각각 늘었다고 로이터통신을 통해 전했다. 하산 장관은 아직 수십 명이 실종 상태라고 말해 부상자와 사망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이날 현지 방송 알하다스와 인터뷰에서 "폭발 피해가 발표됐던 것보다 커질 수 있다"며 "그것(피해액)이 150억 달러(17조8천200억 원)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아부드 주지사는 그전에 피해 규모가 30억(3조5천700억 원)∼50억 달러(5조9천400억 원)가 될 것으로 추산했다.

앞서 4일 오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 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많은 건물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레바논 정부는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레바논 최고국방위원회는 폭발 참사를 조사한 뒤 5일 안에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레바논 방송 LBCI는 최고국방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을 인용, 근로자들이 문을 용접하던 과정에서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