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베이루트서 대규모 폭발…"최소 73명 사망"
입력: 2020.08.05 07:39 / 수정: 2020.08.05 07:39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처참하게 파괴된 현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뉴시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처참하게 파괴된 현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뉴시스

베이루트 항고 창고서 폭발 사고…인명피해 늘어날 듯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오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 차례의 대형 폭발이 있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장관은 이번 폭발로 지금까지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명의 부상자가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인명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폭발로 베이루트는 큰 충격을 받았다. 항구 주변이 검은 연기에 뒤덮이고 시내 곳곳의 건물과 차량이 파괴됐다. 레바논과 약 240km 떨어진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에서도 폭발 소리가 들렸을 정도로 대형 사고였다.

베이루트의 한 시민은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마치 핵폭발 같았다"고 말했다.

폭발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진 바 없다. 다만 현지 언론은 베이루트 항구에 폭발물 저장 창고가 있었으며 창고에 있던 폭발성 물질에 불이 붙으며 큰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테러 가능성도 제기됐다. 레바논은 이스라엘과 오랜 갈등을 겪어 왔다. 최근 이스라엘군은 레바논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국경 지역에서 총격전을 벌이는 등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그러나 이스라엘 정부는 이번 사고와 관련이 없다며 공격 가능성을 부인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4일을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디아브 총리는 TV 연설에서 "이번 재앙에 책임 있는 자들은 대가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