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쇼핑몰서 총기난사로 21명 사망…범인 현장 중계하다 사살돼
입력: 2020.02.09 12:02 / 수정: 2020.02.09 12:02
8일(현지시간) 태국 코랏의 터미널21 쇼핑몰에서 태국 군인 한 명이 총기를 난사해 9일 무장 특수부대원들이 쇼핑몰로 접근하고 있다. /AP·뉴시스
8일(현지시간) 태국 코랏의 터미널21 쇼핑몰에서 태국 군인 한 명이 총기를 난사해 9일 무장 특수부대원들이 쇼핑몰로 접근하고 있다. /AP·뉴시스

21명 사망하고 부상자 33명 발생…사망자 더 늘어날 듯

[더팩트|이진하 기자] 태국의 군인이 쇼핑몰 등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곳에서 총을 난사해 최소 21명이 사망했다. 사건 발생 당시 범인은 현장을 중계했으며, 이후 사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P 등에 따르면 태국 북동부 나콘랏차시마시 인근의 한 군부대에서 짜끄라판 톰마(32) 선임 부사관이 부대 지휘관과 그의 장모 등을 총으로 쏜 뒤 총기와 탄약을 탈취했다. 이후 시내 쇼핑몰에 도착해 총기를 난사하며 사건이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은 쇼핑몰에서 총기를 난사하는 모습을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생중계했다. 이밖에도 범인은 총기를 든 자신의 모습을 셀카로 찍어 페이스북에 업로드하기도 했다.

소식을 들은 태국 당국은 쇼핑몰을 폐쇄하고 병력을 투입해 총격범과 대치했다. 사건은 이튿날까지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태국 보안국 소속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사건 발생 당시 쇼핑몰을 찾았던 한국인 8명은 대피 상태로 있다가 현지 경찰의 도움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주태국 한국 대사관은 "본인들 외에 한국인은 보지 못했고, 아직 탈출하지 못한 한국인이나 한국인 인질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AP 등 다수 매체는 태국 보건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이번 사건으로 최소 2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는 33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한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이들이 많아 사망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부는 사망자 가운데 16명이 현장에서 즉사했다고 밝혔다.

이후 범인은 태국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태국 경찰 범인이 토지 관련 분쟁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경찰 대변인은 "토지 매매 대금을 둘러싼 논쟁이 사건의 원인일 수 있다고 보지만 그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