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소문은 사실!' 유명 여가수 C양, 검찰청 극비출두 '성매매' 조사
입력: 2016.03.16 09:40 / 수정: 2016.03.17 10:16
여가수 C양, 검찰 극비 소환 조사. /그래픽=손해리 기자
여가수 C양, 검찰 극비 소환 조사. /그래픽=손해리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 유명 여가수 C양이 15일 밤 성매매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극비 출두하고 있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 유명 여가수 C양이 15일 밤 성매매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극비 출두하고 있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더팩트 | 서울지검=강일홍·문병희·이덕인 기자] 소문은 사실로 확인됐다. 유명 여가수 C양이 연예인 성매매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심야 조사를 받았다. <더팩트>는 15일 오후 7시50분께 C양이 변호사와 함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극비리에 출두하는 모습을 단독 포착해 이를 확인했다.

연예인 성매매 관련 피의자로 거론되던 C양은 이날 오후 7시까지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라는 통보를 받은 뒤 예정보다 50분 정도 늦게 변호사 및 관계자와 함께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검찰청사에 도착했다. 신분노출을 피하기 위해 검정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C양은 사람들의 이동이 드문 서울지검 지하주차창으로 이동해 차에서 내린 뒤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검찰 직원 2명과 함께 직원 전용 출입문을 통해 조사실로 올라갔다.

지난해 말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친 C양은 지난 4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 씨와 직원 박모 씨를 구속했다고 밝히면서 돈을 받고 성매매를 한 관련 연예인으로 거론돼왔다. 대중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C양의 실체는 이날 <더팩트>의 취재로 처음 언론에 확인됐다.

외부 시선을 의식해 비밀리에 검찰청을 찾은 C양 일행은 출두 시간도 사전에 조율한 듯 검찰 직원들의 퇴근 이후 시간에 맞췄고, 실제로 마주치는 사람은 없었다. C양은 검은색 점퍼와 티셔츠, 모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고개를 숙이고 모자를 만지는 등 시종 주위를 경계했다.

성매수자와 돈을 주고받은 구체적 정황 확인 여가수 C양은 외부 시선을 의식한 듯 검은 마스크와 모자를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채 검찰 청사를 찾았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성매수자와 돈을 주고받은 구체적 정황 확인' 여가수 C양은 외부 시선을 의식한 듯 검은 마스크와 모자를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채 검찰 청사를 찾았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C양은 변호사와 함께 조사를 받기 위해 여성아동범죄조사부로 들어간 지 3시간 가량 지난 밤 11시쯤 귀가했다. 이날 신문 내용은 이미 경찰조사에서 인정한 성매매 사실 여부를 재확인하는 과정에서 성매수자와 돈을 주고받은 구체적 정황 등을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C양은 지난해 4월 국내 브로커의 소개를 받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교포 사업가 최모 씨(미국명 M**)로부터 3500만원을 받고 해외 원정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C양 외에도 걸그룹 출신 여배우 L양이 조만간 소환 조사받을 것으로 알려져 연예계 안팎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더팩트>는 지난해 10월 연예인 성매매 스폰서 계약서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사실(2015년 10월 26일 [단독] 연예인 '성매매' 계약서 존재, '계약 횟수 만큼 서비스 제공')을 탐사 보도한 데 이어 지난 3일 '[TF이슈] 이번엔 여가수? 또 연예인 섹스 스캔들, 연예가 '술렁'', 4일 '[속보] 경찰, 유명 현직 가수 포함 성매매 알선 기획사 대표 재구속 발표'란 제하의 기사를 연속 보도하며 연예계 주변에 존재하는 검은 그림자의 실체를 파헤쳐왔다.

C양은 모자와 검은 마스크를 낀 채 출두해 검찰 직원과 함께 조사실로 올라갔다. /그래픽=손해리 기자
C양은 모자와 검은 마스크를 낀 채 출두해 검찰 직원과 함께 조사실로 올라갔다. /그래픽=손해리 기자


단순 참고인 조사가 아닌 피의자 신분 C양은 검찰 직원들이 퇴근할 무렵인 15일 저녁 7시 50분께 검은색 카니발을 타고 출두했다. 이와 관련해 연예관계자들은 과거 성현아 사건 이후 연예계가 또 한번 홍역을 치를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단순 참고인 조사가 아닌 피의자 신분" C양은 검찰 직원들이 퇴근할 무렵인 15일 저녁 7시 50분께 검은색 카니발을 타고 출두했다. 이와 관련해 연예관계자들은 "과거 성현아 사건 이후 연예계가 또 한번 홍역을 치를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이번 성매매 사건을 예의 주시해온 연예계 한 관계자는 "해당 연예인이 단순 참고인 조사가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성현아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연예계가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곤욕을 치르게 됐다. 일부 연예인의 일탈이 전체 연예인 이미지로 비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이날 검찰조사와 관련해 C양의 전 기획사 관계자는 "성매매 등의 혐의로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우리도 나중에야 알았다"면서 "항간에 소속 가수가 성매매에 연루된 뒤 기획사 이미지훼손을 고려해 재계약을 철회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는데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검찰 출두 사실 비밀로 해달라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여가수 C양은 서울지검 지하주창으로 들어와 차에서 내린 뒤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검찰 직원 2명과 함께 직원 전용 출입문을 통해 심문실로 올라갔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검찰 출두 사실 비밀로 해달라"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여가수 C양은 서울지검 지하주창으로 들어와 차에서 내린 뒤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검찰 직원 2명과 함께 직원 전용 출입문을 통해 심문실로 올라갔다. /서울지검=문병희·이덕인 기자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달 4일 가수 C양과 여배우 L양, 또 다른 여배우 C양, 그리고 2명의 연예인 지망생 등을 국내 외 재력가에게 소개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씨(41)와 직원 박모씨(34)를 구속한 바 있다.

구속된 성매매 알선 브로커 강씨는 지난 2013년 배우 성현아 사건 때 여성 연예인을 소개시켜 주고 돈을 받은 일명 '성현아 스폰서' 사건의 장본인이다. 지난 2010년부터 1년간 9명의 여성들과 재력가 남성들의 '부적절한 만남'을 주선한 혐의로 구속돼 6개월 실형을 받은 바 있다. 이번 C양 사건의 재미교포 재력가 외에도 국내 주식부자로 알려진 박모씨 등에게 연예인들을 소개하고 1500만원을 챙긴 혐의가 드러나 덜미가 잡혔다.

eel@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관련 기사>

[TF초점] 유명 여가수 검찰 출두, 연예계 성매매 수사 어디까지

[관련기사] 연예인 성매매 검찰조사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