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카드사 애플페이 도입 급물살 타는데…합류 늦어지는 이유
입력: 2023.09.25 00:00 / 수정: 2023.09.25 09:52

하반기 타 카드사 애플페이 합류 가능성 제기
높은 수수료율엔 여전히 고민


올해 상반기 한국에 상륙한 애플페이가 당초 찻잔 속 태풍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은 가운데 아직 애플페이 지원 카드사가 현대카드밖에 없다는 점은 한계로 꼽힌다. /이선영 기자
올해 상반기 한국에 상륙한 애플페이가 당초 '찻잔 속 태풍'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은 가운데 아직 애플페이 지원 카드사가 현대카드밖에 없다는 점은 한계로 꼽힌다. /이선영 기자

[더팩트ㅣ이선영 기자] 올해 상반기 한국에 상륙한 애플페이가 당초 '찻잔 속 태풍'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았다. 일각에서는 업계의 판을 뒤집어 놓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다만 아직 애플페이 지원 카드사가 현대카드밖에 없다는 점은 한계로 꼽힌다. 최근들어 타 카드사의 애플페이 합류 논의가 급물살을 탔으나 정작 열쇠를 쥔 애플이 미적대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애플페이 이용 수수료와 단말기 보급 등도 여전한 고민거리다.

애플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는 지난 3월 21일부터 정식으로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2월 초 금융위가 애플페이의 법 저촉 여부를 심사한 뒤 서비스 도입을 최종 허용했다. 다만 애플페이 지원 카드사는 현대카드로 한정됐다. 현대카드가 금융위 심사과정에서 애플페이에 대한 배타적 사용권을 포기하면서 다른 카드사들도 애플페이를 도입할 수 있게 됐으나 다른 카드사들이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대카드는 국내 아이폰 이용자들의 숙원이었던 애플페이 도입으로 카드업계에 돌풍을 일으켰다. 애플페이는 2014년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지갑 없는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을 열었으나 국내에서는 소문만 무성해 아이폰 이용자들의 애를 태웠다.

애플페이 도입 당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아이폰 유저 모두 애플페이를 기다렸을 건데, 남북통일보단 빨랐다. 다음 달, 다음 달이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올해 3월에 멈췄다"며 "그동안 모든 어려운 고난에도 불구하고 인내하고 고민하고 큰 결정 내려준 애플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애플페이는 당초 '찻잔 속 태풍'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업계의 판을 뒤집었다. 현대카드의 지난 6월 기준 신규 회원수는 1173만 명을 기록하면서 업계 3위사로 올라섰다. 신규 회원 수 역시 약 14만5000명으로 전업카드사들 중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카드의 신규 회원 수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데 대해 애플페이 효과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현재 애플페이와 제휴를 맺고 있는 카드사는 현대카드가 유일하다보니 독점효과를 누렸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는 카드사 애플페이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
최근에는 카드사 애플페이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

최근에는 카드사 애플페이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모습이다. 신한카드·KB국민카드·BC카드가 최근 애플페이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해 올해 9~10월 중 서비스 개시를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카드의 경우 독자결제망을 점진적으로 구축하고 있으나 현재는 BC카드가 결제 프로세싱을 대신하고 있다. 이에 BC카드가 애플페이에 합류하면 우리카드도 함께 이용이 가능해질 확률이 높다.

다만, 해당 카드사들은 "애플페이 도입을 고민하고 있는 것은 맞으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했다는 것은 떠도는 소문일 뿐 공식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 등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애플페이 도입의 열쇠를 쥔 애플이 여전히 미적대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애플에서 일부 카드사에게만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하도록 유도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애플이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하게끔 특정 카드사에 얘기를 하고 그 카드사들이 의향서를 제출하는 구조다. 의향서를 낸다고 해서 애플이 모두 받아주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카드사 관계자는 "다른 카드사들이 애플페이에 합류할 수 있는 상황은 맞다. 법적으로는 카드사들이 못 들어갈 이유는 없다"면서도 "애플에서 타 카드사와도 협상을 해줘야하는데 아직 뚜렷한 움직임은 없다"고 설명했다.

애플페이의 높은 수수료율과 단말기 보급 등 문제는 여전한 고민거리다. 현대카드와 애플페이간 거래 조건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업권은 카드 수수료 수준으로 0.15%를 예상하고 있다. 애플페이를 도입한 국가별 수수료를 살펴보면 미국은 건당 최고 수수료 0.15%를 지불하고 중국과 이스라엘은 각각 0.03%, 0.05%가 부과되고 있다. 이에 애플의 수수료 비용이 지나치게 높다는 의견도 나왔다. 높은 수수료 부담은 조달비용 상승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된 카드사에 치명적이라는 설명이다.

앞선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애플페이 수수료 문제나 단말기 보급 문제, 금융위 승인을 받는 절차 등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eonyeo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