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삼성전자, 오늘(15일) 첫 글로벌 전략회의…이재용, 머리 맞댈까
입력: 2022.12.15 00:00 / 수정: 2022.12.15 00:00

가전·반도체 등 전 부문서 위기감 고조 
고환율·고금리·고물가 '3高 위기' 해법에 초점 맞출 듯


이재용 회장 취임 처음으로 삼성전자가 15일 DS부문을 시작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고, 내년 사업계획을 논의한다. /더팩트 DB
이재용 회장 취임 처음으로 삼성전자가 15일 DS부문을 시작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고, 내년 사업계획을 논의한다. /더팩트 DB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삼성전자가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늘(15일)부터 각 사업 부문별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는다. 고환율·고금리·고물가 등 '3고 현상'에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인데다 4분기 실적 전망에도 먹구름이 드리운 만큼 이번 회의는 '생존 전략'을 모색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점쳐진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TV와 모바일, 생활가전을 아우르는 DX(디바이스경험) 부문은 이날부터 16일까지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부회장)의 주재하에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는다. 이어 오는 22일에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에서 경계현 DS부문장(사장) 주관으로 회의를 연다.

삼성전자는 매년 6월과 12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고 국내외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부문별 업황을 논의하고, 하반기와 다음 해 사업 계획과 중장기 전략에 관해 논의해 왔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의가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이자 올해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만큼 이 회장이 직접 참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그간 글로벌 전략회의에는 참석하지 않는 대신 각 부문장과 전반적인 회의 내용을 공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올해 3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한 데 이어 4분기 실적마저 시장 전망치에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재용 회장이 최고경영진과 직접 머리를 맞대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시장에서는 반도체 시장 불황 여파로 삼성전자가 올해 4분기 전년 대비 40%가량 낮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을 방문한 이재용 회장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시장에서는 반도체 시장 불황 여파로 삼성전자가 올해 4분기 전년 대비 40%가량 낮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을 방문한 이재용 회장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실제로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10조852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39% 줄었다. 반도체 메모리 제품군과 생활가전 수요 둔화세가 짙어지면서 시장 기대치(11조8683억 원)에 못 미치는 실적을 거뒀다.

4분기 상황도 녹록지 않다.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 평균치)를 지난해 동기 대비 40%가량 낮은 8조2577억 원으로 집계했다. DB금융투자는 6조 원대 영업이익을 점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가파른 내림세를 보이는 메모리 가격이 삼성전자 실적 전망치를 끌어내렸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메모리 D램의 고정거래가격은 평균 2.21달러로 전월 대비 무려 22.46% 급감했다. 낸드플래시 가격 역시 평균 4.14달러로 같은 기간 3.73% 내렸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분야에서는 비교적 상황이 낫지만, 업계 1위 대만의 TSMC와 격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는 3분기 파운드리 매출 55억84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낸드플래시 매출(43억 달러)을 넘어서는 데 성공했다. 파운드리는 인공지능(AI), 5G, 시스템반도체와 더불어 이재용 부회장이 미래 핵심 성장 동력으로 낙점한 분야다.

'세계 1위 달성'을 목표로 제시한 이재용 회장의 '초격차' 전략 아래 이뤄진 적극적인 기술개발 투자가 매출 비중 증가세를 주도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다만, 글로벌 시장 점유율에서는 3분기 기준 15.5%를 기록, 같은 기간 40.6%를 기록한 TSMC와 격차가 3.4%p까지 벌어졌다.

업계에서는 고환율·고금리·고물가 등 3고 현상에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만큼 올해 글로벌 전략회의가 생존 전략을 모색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고 있다. /더팩트 DB
업계에서는 고환율·고금리·고물가 등 '3고 현상'에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만큼 올해 글로벌 전략회의가 '생존 전략'을 모색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고 있다. /더팩트 DB

스마트폰 시장 전망도 밝지 않다.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부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최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분기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20.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 24.6%의 애플에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여기에 애플이 '애플페이' 출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어 국내 스마트폰 시장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재계 관계자는 "각종 경제지표에 빨간불이 켜지고, 실적 전망도 2분기 연속 '어닝쇼크'를 가리키는 상황인 만큼 삼성전자의 이번 글로벌 전략회의는 그 어느 때 보다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내년 경영 전략을 구상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용 회장이 회의에 참석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이 회장은 이미 최근 국내외 사업장을 살피는 과정에서 반도체, 통신장비 등 미래 성장동력에 관해 큰 틀의 방향성을 제시해왔다"며 "각 사업부문장을 비롯한 국내외 경영진도 여기에 맞춰 생존전략을 모색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