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사우디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네이버 1784 방문…'네옴시티' 수주 힘받나
입력: 2022.11.29 16:51 / 수정: 2022.11.29 16:51

네이버 디지털트윈·클라우드·로봇·데이터센터 등 첨단기술 소개

채선주 네이버 ESG 대외 정책 대표(왼쪽)이 29일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채선주 네이버 ESG 대외 정책 대표(왼쪽)이 29일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더팩트|최문정 기자]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이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했다. 최근 사우디가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관련 기술인 디지털 트윈과 인공지능(AI) 등에 대한 내용을 소개한 것으로 파악된다.

네이버는 29일 호가일 장관과 알리 라지히 차관 등 총 23명의 사우디 정부 측 인원이 1784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이달 초 네이버가 국토교통부 등 국내 기업들과 함께 '원팀코리아'로 사우디를 방문한 것이 계기가 돼 성사됐다.

네이버에서는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29일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방문한 사우디아라비아 장관 일행이 네이버의 도시 단위 디지털트윈 기술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네이버 제공
29일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방문한 사우디아라비아 장관 일행이 네이버의 도시 단위 디지털트윈 기술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네이버 제공

이날 네이버와 사우디 자치행정주택부는 교통, 치안, 위생관리 등 도시문제와 주택·건물관리 등을 디지털 기술을 통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를 함께 했다.

현재 사우디는 약 1조 달러(1326조5000억 원)을 투입해 서울의 43배 크기가 달하는 지역에 신도시를 건립하는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네옴시티는 물리적 공간뿐만 아니라 가상 공간에 도시를 그대로 복제하는 디지털트윈 기술 등을 적용한 스마트시티 구축까지 포함한다.

네이버는 도시 단위의 스캔과 가상환경 구축이 가능한 '얼라이크(ALIKE)' 기술을 포함해 디지털트윈 솔루션 '아크아이' 등의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와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하는 'S-맵'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관련 실증 기술을 확보했다. 건물 단위의 디지털트윈 구축은 1784에서 마쳤다.

네이버 관계자는 "사우디 장관 일행에게 1784에 적용된 디지털트윈·로봇·AI·클라우드와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을 시연했다"며 "네이버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기획·개발 역량에 대해서도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완공된 네이버 1784는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이, 지난 7월에는 빅토리아 눌란드 미국 국무부 차관도 각각 방문해 관련 기술을 안내받았다.

munn0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