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T, SK에너지·스타트업과 가상 발전소 기술 개발 맞손
입력: 2022.09.28 14:00 / 수정: 2022.09.28 14:00

- AI 기반 전력 공급·수요 예측 등 공동 기술 개발
- SKT, SK에너지·한국전기연구원과 그린 AI 기술 활용 확대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이사, 김슬기 한국전기연구원 스마트그리드연구본부장, 이종민 SKT T3K 미래 R&D 담당, 장호준 SK에너지 S&P추진단 에너지솔루션 담당,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이사가 28일 미래 가상발전소 기술 개발을 위한 MOU 체결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이사, 김슬기 한국전기연구원 스마트그리드연구본부장, 이종민 SKT T3K 미래 R&D 담당, 장호준 SK에너지 S&P추진단 에너지솔루션 담당,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이사가 28일 미래 가상발전소 기술 개발을 위한 MOU 체결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텔레콤(SKT)은 SK에너지, 한국전기연구원, 식스티헤르츠, 소프트베리와 미래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S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가상 발전소 기술의 핵심 영역인 △신재생 에너지 발전과 전기차(EV) 충전 수요 예측 △에너지 저장 시스템(Energy Storage System, ESS) 최적 제어 △에너지 관리 시스템(Energy Management System, EMS) 기반 전력 거래 분야에서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VPP는 개인이나 사업자가 각 지역에서 태양광이나 풍력 등을 활용해 소규모로 생산하는 신재생 에너지를 플랫폼으로 연결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통합 관리하는 개념의 가상의 시스템이다.

VPP를 제대로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AI) 기술 활용이 필수적이다. 생산이 일정하지 않은 신재생 에너지의 발전량을 예측하거나, EV 충전 등 고객들의 전력 수요를 예측하는데 인공지능이 예측 정확도를 높여 주기 때문이다. 또한, 생산된 전력을 ESS를 통해 관리할 때 AI 알고리즘으로 충전과 방전의 최적화도 가능하다.

SK에너지는 기존 주유소를 친환경 에너지를 직접 생산해 판매하는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으로 전환해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SKT와 기술·공간을 함께 활용한다.

SKT는 이번 VPP를 시작으로 넷제로 달성을 위해 다양한 그린 ICT 영역으로 기술 개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T 제공
SKT는 이번 VPP를 시작으로 넷제로 달성을 위해 다양한 그린 ICT 영역으로 기술 개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T 제공

SKT는 가상 발전소 기술 개발을 위해 식스티헤르츠, 소프트베리 등 스타트업은 물론, 한국전기연구원과도 손을 잡았다. 전국의 모든 신재생 에너지 공급량을 예측하는 가상 발전소를 운영하는 식스티헤르츠와는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하는 기술과 태양광 발전 지도를 구축할 예정이다.

국내 1위 EV 충전 정보 앱 'EV Infra'를 운영하고 있는 소프트베리와는 전기차 운행 정보 및 충전 패턴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전력 소비를 예측하고 이를 가상 발전소 운영에 적용하는 기술을 함께 개발할 예정이다. 한국전기연구원과는 ESS를 최적화하고, 가상 발전소 운영 기술을 공동 연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SKT는 이번 VPP를 시작으로 넷제로 달성을 위해 다양한 그린 ICT 영역으로 기술 개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T는 냉방 시스템을 AI로 제어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솔루션을 고도화하는 등 각종 서버와 장비 가동으로 대규모 전력을 사용하는 통신국사나 데이터 센터 데이터센터(IDC)에 그린 ICT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SKT가 추진하는 다회용 컵 사용 캠페인 '해피해빗'을 위해 도입된 다회용 컵 반납기에는 고객이 반납하는 다회용 컵을 AI가 인식해 회수하는 '비전 AI' 기술이 적용했다. SKT는 '해피해빗' 캠페인을 통해 AI 기술이 적용된 다회용 컵 반납기를 서울, 인천, 제주 등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현재까지 일회용 컵 약 460만 개를 줄이는 등 탄소 배출 감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넷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 SK 그룹 내 ICT 위원회 산하의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계사간 협력을 주도하고, 대외적으로도 그린 IC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기업 및 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종민 SKT 미래 R&D 담당은 "앞으로 다가올 미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KT의 ICT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을 강화하고, 미래 기술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