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건희 '녹색경영'→이재용 '신(新)환경경영'…"2050년 탄소중립 도전"
입력: 2022.09.15 11:00 / 수정: 2022.09.15 20:23

2030년까지 7조 원 이상 투자, 전 영역 탄소중립 달성 목표

삼성전자가 15일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둔 신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평택사업장 내부에 조성된 연못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5일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둔 '신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평택사업장 내부에 조성된 연못 모습. /삼성전자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삼성전자가 15일 초저전력 반도체·제품 개발 등 혁신 기술을 통해 기후 위기에 동참하고,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둔 '신(新)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공해 없는 기업, 인류에 해가 되지 않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 환경선언'(1992년)을 제시한 지 30년 만으로 '이재용 체제' 아래 '친환경 경영'으로 경영 패러다임 전환을 공식화한 것이다.

◆ 2050년 직·간접 탄소 순배출 제로화 달성

먼저 삼성전자는 오는 2050년까지 Scope1(제품 생산 과정과 사업장 연료 사용으로 발생하는 탄소)·Scope2(사업장 사용 전력, 스팀 등 에너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탄소 순배출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다.

2030년 DX(디바이스경험)부문부터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을 포함한 전사는 2050년을 기본 목표로 최대한 조기 달성을 추진한다.

현재 삼성전자가 직접 배출하는 탄소는 주로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공정가스와 LNG 등 연료 사용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공정가스 처리효율을 대폭 개선할 신기술을 개발하고 처리시설을 라인에 확충할 계획이다. 또 LNG 보일러 사용을 줄이기 위해 폐열 활용을 확대하고 전기열원 도입 등도 검토한다.

삼성전자는 전력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탄소 간접배출(Scope2)을 줄이기 위해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RE100에 가입했고, 2050년까지 사용 전력 재생에너지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우선 5년 내에 모든 해외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목표 달성을 추진한다. 서남아와 베트남은 2022년, 중남미 2025년, 동남아∙CIS∙아프리카는 2027년까지 재생에너지 목표 달성을 완료한다. 이미 재생에너지 목표를 달성한 미국, 중국, 유럽의 경우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직접 체결하는 재생에너지공급계약(PPA)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원료부터 폐기까지 제품 전 생애에 걸쳐 자원순환을 극대화해 지구 환경을 살리는 데 이바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원료부터 폐기까지 제품 전 생애에 걸쳐 자원순환을 극대화해 지구 환경을 살리는 데 이바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제공

◆ 초절전 제품·자원재활용…'삼성제품 사용=지구환경 개선'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초저전력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 사용 단계에서 전력 사용을 줄이고, 원료부터 폐기까지 제품 전 생애에 걸쳐 자원순환을 극대화해 지구 환경을 살리는 데 이바지할 계획이다.

반도체는 초저전력 기술 확보를 통해 2025년 데이터센터와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되는 메모리의 전력 소비량을 대폭 절감한다. 제품 측면에서는 △스마트폰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PC △모니터 등 7대 전자제품의 대표 모델에 저전력 기술을 적용해, 2030년 전력소비량을 2019년 동일 성능 모델 대비 평균 30%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2027년까지 모든 업무용 차량(1500여 대)을 100%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제품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부품에 재생레진 적용을 대폭 확대하고, 2030년까지 플라스틱 부품의 50%, 2050년까지 모든 플라스틱 부품에 재생레진 적용을 추진한다.

폐배터리의 경우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수거한 모든 폐배터리에서 광물을 추출해 재활용하는 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환경을 위협하는 폐전자제품(e-Waste)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폐제품 수거 체계를 현재 50여 개국에서 2030년 삼성전자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모든 나라인 180여 개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혁신기술과 제품을 통해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가속하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월 한종희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CES 2022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혁신기술과 제품을 통해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가속하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월 한종희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CES 2022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 국내 반도체 사업장 '물 수취량 증가 제로화' 추진

삼성전자는 국내 반도체 사업장에서 '물 취수량 증가 제로화'를 추진한다. 반도체 라인 증설로 반도체 사업장의 하루 취수 필요량은 2030년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어난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용수 재이용을 최대한 늘려 이를 2021년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했다.

DX부문도 수처리 시설 고도화로 용수 재이용을 확대하는 한편 2030년까지 글로벌 수자원 발굴 프로젝트와 수질 개선, 하천 복원사업 등을 통해 물을 쓴 만큼 100% 사회에 다시 돌려줄 예정이다.

특히, DS부문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신기술을 적용해 2040년부터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는 '자연상태'로 처리해 배출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삼성전자는 또 글로벌 환경안전 인증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발급하는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인증 획득(자원순환율 99.5% 이상)을 2025년 모든 글로벌 사업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 포집·활용기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저감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2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에서 ‘Everyday Sustainability’ 전시를 통해 친환경 노력을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 포집·활용기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저감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2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에서 ‘Everyday Sustainability’ 전시를 통해 친환경 노력을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 탄소 포집·활용기술, 저감 기술 개발 역량 초집중

삼성전자는 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 포집·활용기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저감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저장하고 이를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탄소 포집·활용 기술을 개발·상용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에 종합기술원 내 탄소포집연구소를 반도체 업계 최초로 설립했다. 삼성전자는 탄소포집 기술을 2030년 이후 반도체 제조시설에 적용한 뒤 전사와 협력사까지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미세먼지 저감 기술 개발에도 적극 나서 2030년부터 지역사회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1월 미세먼지연구소를 설립했으며, 미세먼지 감지, 분석, 제거를 위한 다양한 신개념필터와 공기정화시스템 원천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외에외도 삼성전자는 유망 친환경 기술을 발굴하고 해당 분야의 스타트업을 육성, 지원하기 위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 기술혁신 커뮤니티와 함께 혁신기술 상용화 및 보급을 지원함으로써 글로벌 환경난제 해결에 협력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기후위기 극복과 순환경제 구축은 기업, 정부, 시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한 우리 시대 최대의 도전"이라며 "삼성전자는 혁신기술과 제품을 통해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가속하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