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약속 지킨 신동빈…롯데그룹,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 돕는다
입력: 2022.08.24 10:02 / 수정: 2022.08.24 10:02

중소기업 해외 진출 위한 엑스포 개최…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 병행

롯데그룹이 독일과 미국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 사업에 나선다.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5월 중소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후 진행되는 첫 번째 그룹 차원 상생 활동이다. /더팩트 DB
롯데그룹이 독일과 미국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 사업에 나선다.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5월 "중소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후 진행되는 첫 번째 그룹 차원 상생 활동이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롯데그룹이 독일과 미국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 사업에 나선다.

롯데그룹은 중소벤처기업부와 롯데 유통 6개사(홈쇼핑·백화점·마트·면세점·하이마트·코리아세븐)가 함께 다음 달 독일, 미국 양국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국내 우수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들의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서다.

롯데 유통 6개사가 그룹 차원에서 해외 판로 개척 상생 활동을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5월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핸드 프린팅'으로 중소기업과 상생을 다짐하고 "롯데지주·유통 관련 계열사가 적극적으로 중소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후 진행되는 첫 번째 그룹 차원 상생 활동이다.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참가하는 중소기업 수만 200개에 이르는 대규모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 사업이다. 지난 6월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가 신청을 받아 롯데 유통 6개사의 협력 중소기업 100개사와 미거래 국내 우수 중소기업 100개사가 선정됐다. 롯데는 선정된 중소기업에 제품 홍보 콘텐츠 제작, 온·오프라인 홍보, 국내외 TV홈쇼핑·글로벌 유통 채널을 활용한 라이브 커머스 판매 방송, 롯데 유통 계열사 바이어 초청 1대 1 국내 입점 상담회 등 실질적으로 판로 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친다.

먼저 롯데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2'에 최초로 참가해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진행한다. IFA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 박람회로 미국의 CES, 스페인의 MWC와 더불어 세계 3대 가전 박람회로 불린다. 전 세계 25만 명이 참관하는 유럽 최대 규모 행사다.

롯데는 다음 달 5일부터 6일 이틀간 IFA 글로벌 마켓에 우수 중소기업 50개사가 참여하는 통합 전시 부스를 꾸리고 상품 판촉전을 진행하며 다국적 바이어들과의 수출 상담회를 실시한다. IFA 글로벌 마켓은 유럽에 상표 등록이 안 된 신규 진출 기업을 위한 전시관으로 제조·유통·수입 업체들의 B2B 소싱 플랫폼으로 활용된다.

롯데그룹은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기간에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사진은 지난달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플라이 투 월드 엑스포 행사에 참여한 송용덕(왼쪽부터) 롯데지주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가수 비,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이 부산엑스포의 성공적 유치를 기원하는 모습.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은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기간에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사진은 지난달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플라이 투 월드 엑스포' 행사에 참여한 송용덕(왼쪽부터) 롯데지주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가수 비,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이 부산엑스포의 성공적 유치를 기원하는 모습. /롯데그룹 제공

통합 전시 부스는 쇼룸 형태로 거실, 주방, 서재, 옷방, 화장대, 화장실, 야외 등 7개 섹션으로 구성되며 참가 기업들의 제품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전시된다. 각 제품 앞에는 QR코드가 부착돼 부스를 찾은 관람객이나 바이어들이 손쉽게 제품 정보와 참가 기업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관련 상담도 바로 가능하다. 총 56석 규모의 수출 상담장은 다국적 바이어들과 참가 중소기업들 간 현장 상담을 돕는다.

롯데는 다음 달 20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총 150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두 번째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연다. 맨해튼 남동부에 있는 '피어17'에서 진행되며 상품 판촉전과 수출 상담회뿐 아니라 유명 셰프들과 아티스트들의 'K 푸드'·'K 뷰티' 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롯데는 현지 엑스포에 직접 참가하지 못한 국내 중소기업 50개사를 위해 사전 매칭된 다국적 바이어들과 온라인 상담을 동시 진행한다. 현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K 브랜드' 홍보 동영상을 제작·배포하고,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에 설치돼 큰 인기를 끌었던 '어메이징 벨리곰'을 현장에 설치하는 등 브랜드 엑스포와 'K 브랜드'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신동빈 회장은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좋은 중소기업이 국내에도 많이 있다"며 "이들의 해외 판로 개척과 확대를 지속 지원하고 서로 협력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독일과 미국에서 진행하는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기간에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홍보 영상과 박람회 유치 필요성을 담은 브로셔를 활용한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현재 롯데는 신동빈 회장을 중심으로 '롯데그룹 유치 지원 TFT'를 구성해 박람회 유치 지원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 6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CGF 글로벌 서밋에서 글로벌 소비재 경영진과 포럼 참석자들에게 개최지 부산의 역량을 적극 소개하는 동시에 비즈니스 미팅에서도 부산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지난달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홈 경기에서는 '플라이 투 월드 엑스포' 행사에 참여해 박람회의 성공적인 유치를 기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