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은행권 '이상 해외송금' 7조 원 이상으로 추산…금감원 '검사 확대'
입력: 2022.08.14 16:14 / 수정: 2022.08.14 16:14

가상자산 차익거래 연관 가능성…대대적 검사와 제재 전망

금융감독윈이 14일 우리은행, 신한은행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를 조사한 결과 두 은행에서만 총 33억9000만 달러(약4조4273억 원) 규모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금융감독윈이 14일 우리은행, 신한은행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를 조사한 결과 두 은행에서만 총 33억9000만 달러(약4조4273억 원) 규모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더팩트 | 김태환 기자]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투명 자금 규모가 당초 알려진 7조 원(53억7000만 달러)보다 큰 것으로 알려져 금융감독원이 검사에 나섰다. 가상자산 시세차익을 노린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자금세탁과 연루됐을 가능성도 일부 제기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우리은행, 신한은행을 대상으로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를 조사한 결과 26개사에 총 33억9000만 달러(약 4조4273억 원) 규모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27일 검사 중간발표 대비 1개사가 늘었고 2000만 달러(261억 원)가 증가한 숫자로, 조사가 모두 끝나게 되면 이상거래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은행들의 자체점검 결과, 이상 외환송금 의심 거래는 53개사, 31억5000만 달러(4조1139억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우리·신한은행 검사에서 확인된 33억9000만 달러를 포함할 경우 의심거래는 총 65억4000만 달러(8조5412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이는 당초 알려진 53억7000만 달러(7조 원)보다 훨씬 큰 규모다.

적발된 해외 송금 거래는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다.

금감원 조사에 따르면 이들 이상송금 의심거래 유형으로는 가상자산거래소 연계계좌 운영 은행으로부터의 입금 거래가 빈번하거나, 업체의 실재성이 의심되는 사례가 대다수 적발됐다. 또 거래당사자 외 제3자 송금 시 한국은행 신고의무(외국환거래법 제16조)를 위반한 사례도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우리·신한은행에 대한 검사를 오는 19일 완료할 예정이며,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가 파악된 다른 은행에 대해서도 추가 검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결과가 확인된 위법·부당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법규와 절차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필요할 경우 관련 내용을 유관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