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전, 文정부서 주가 '반토막'…소액주주들 "3월 9일 심판해야"
입력: 2022.02.28 00:00 / 수정: 2022.02.28 00:00

주가 하락세 지속…지난 25일 2만1800원 마감

한국전력공사는 2021년 연결기준 영업손실 5조8601억 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한국전력공사 제공
한국전력공사는 2021년 연결기준 영업손실 5조8601억 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한국전력공사 제공

[더팩트|윤정원 기자] 한국전력공사의 주가가 고전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6조 원에 가까운 역대급 영업손실을 내면서 내리막길은 더욱 가팔라지는 추이다. 현재 소액주주들은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및 전기요금 동결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오는 3월 9일 대통령선거 투표를 통해 주주들의 목소리를 전해야 한다는 움직임까지 이는 형국이다.

한국전력은 작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4조863억 원) 대비 9조9464억 원 감소한 마이너스 5조8601억 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지난 24일 공시했다. 한전은 매출액이 전년(58조5693억 원)대비 2조55억 원 증가한 60조5748억 원을 기록했음에도 연료비와 전력구입비 증가 등으로 영업비용이 11조9519억 원 증가한 66조4439억 원을 기록하면서 적자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전력은 실적 공시 이튿날인 25일 전 거래일(2만2300원) 대비 2.24%(500원) 하락한 2만1800원으로 주가를 마무리 지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2017년 5월 10일) 1개월 여 전인 3월 24일 4만9000원을 호가했던 것과 견주면 문정부 내 주가가 55% 이상 쪼그라든 셈이다. 문정부에서는 한전의 부채비율 또한 고공행진 하고 있다.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223%, 별도기준 부채비율 146%로, 경영상황은 악화하는 중이다.

실적 및 주가 추락에 한전 소액주주들은 정부를 향해 원망섞인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원유와 액화천연가스(LNG) 등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서도 한국전력이 이를 전기요금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 했다는 이유에서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한전이 부담하는 연료비와 전력 구입비가 치솟은 영향도 있다는 게 주주들의 지적이다.

현재 온라인 증권 커뮤니티 및 종목토론실 등에는 "전기요금도 필요하면 올려야하지 않나. 원전 없애고 태양광 발전 한다는 정권이 회사를 이렇게 망쳐놓나", "탈원전 한다고 멀쩡한 공기업을 완전히 말아 먹었다. 탈원전은 결국 망했지만 욕먹기 싫으니 전기요금을 올리지도 못 하고 다른 정권에 던지고 빠지는 것", "한전주주를 바보 취급하는 현정부와 끄나풀들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 3월 9일 투표로 주주들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 등 비난이 봇물을 이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 점검 회의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 점검 회의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 점검 회의에서 신한울 1·2호기와 신고리 5·6호기에 대해서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단계적 정상 가동을 할 수 있도록 점검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지만, 소액주주들은 '대선용 립서비스'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정부는 불과 4개월 전인 지난해 10월 2020년 기준 29%인 원전 비율을 2050년까지 6.1%로 축소한다는 계획을 담은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한 바 있다.

향후 한전의 주가 전망도 어두운 상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한전의 올해 실적 전망치는 매출 65조4304억 원에 영업손실 10조9971억 원 수준이다. 문경원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요금 인상이 시작되는 2분기 전까지는 대규모 적자가 불가피하고, 요금 인상보다 원가 상승이 더 크다"며 "현 요금 인상 시나리오에 변화가 없고, 80달러 내외의 유가가 유지된다면 올해 10조 원 이상의 영업적자가 예상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유가 상승이 이어질 경우 적자 폭은 더 확대될 전망이다. 나민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연료비 상승 영향에 올해 영업손실은 12조8000억 원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전의 투자비 계획은 15조 원이지만 평균 집행률 80%를 고려해도 잉여현금흐름(FCF) 적자 지속과 부채비율이 300% 도달이 예상된다"며 "공공기관 재무건전성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시작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실적 악화와 관련, 한전 관계자는 "향후 연료가격의 추가상승으로 재무 리스크가 커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강도 자구 노력에 한전과 전력그룹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전력시장의 가격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도록 전력시장 제도 개편을 추진하고, 연료비 등 원가변동분이 전기요금에 합리적으로 반영될 수 있는 방안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언급했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7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