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업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금투협 채권포럼 "채권금리 상승 국면…수비적 투자 불가피"
입력: 2021.12.02 18:06 / 수정: 2021.12.02 18:06
2일 금융투자협회는 온라인으로 2022년 국내외 채권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모색 포럼을 개최하고 미국 국채금리가 N자 형태의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금융투자협회 제공
2일 금융투자협회는 온라인으로 '2022년 국내외 채권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모색' 포럼을 개최하고 미국 국채금리가 N자 형태의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금융투자협회 제공

"내년까지는 채권가격 하락 방어 위한 수비적 전략 불가피"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온라인 웹세미나 방식으로 '2022년 국내외 채권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모색'을 주제로 채권포럼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금리 인상 조치 등 내년 해외 채권시장 흐름에 대한 전망이 발표됐다. 박승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미국 국채금리가 N자 형태의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박 연구원은 "미 연준이 통화정책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물가 뿐만 아니라 펀더멘털 회복 기조를 함께 살펴봐야 하는 만큼, 미국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종료되더라도 안정적인 경제성장 기반을 다져나가기 위해 시장의 예상보다는 더딘 속도(시기)로 금리 정상화 조치를 취해나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보다 물가 수준이 높아질 것은 분명하지만, 조기 금리인상에 대한 경계를 높이고 있는 공급망 이슈의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라 긴축정책의 실효성은 낮아 내년 상반기 중에 안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회복 지연, 임금상승 둔화, 실질 구매력이 하락하는 가운데 중간선거(2022년 11월 8일) 실시로 재정 지원도 쉽지 않은 시기인 만큼, 경기회복과 금리인상 모두 느리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미국 국채금리는 N자 형태의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유럽은 매파적 스탠스를 보여왔던 독일 분데스방크 바이트만 총재의 사임으로 ECB(유럽중앙은행) 역시 더욱 완화적 정책 기조를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예상보다 느슨한 선진국의 통화정책 전환이 선제적으로 긴축을 진행해왔던 신흥국 채권시장을 안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국내 채권시장 전망과 투자전략을 발표한 오창섭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채권가격 하락이 부진한 투자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 연구원은 "내년 국내 채권금리는 국내외 인플레이션 압력 및 한국은행의 금리인상 기조(2022년 2회 총 50bp 인상 예상) 등의 영향으로 완만한 상승국면이 진행될 것"이라며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결과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정책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여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정책과 함께 새로운 정부의 경제정책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권투자 측면에서는 채권금리 상승국면에 따른 채권가격 하락이 부진한 투자성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내년까지는 채권가격 하락을 방어하기 위한 수비적 투자전략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부연했다.

pkh@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