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온실가스 줄이자" 수소·암모니아 발전, 2035년 상용화
입력: 2021.11.16 07:23 / 수정: 2021.11.16 07:23
정부가 암모니아 혼소 및 수소 혼소를 2030년대까지 상용화한다. 사진은 전국 환경운동연합 공동행동 회원이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30 온실가스 50% 감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임영무 기자
정부가 암모니아 혼소 및 수소 혼소를 2030년대까지 상용화한다. 사진은 전국 환경운동연합 공동행동 회원이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30 온실가스 50% 감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임영무 기자

16일 민관 합동 추진단 발족

[더팩트|윤정원 기자]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민간기업과 함께 수소·암모니아 발전을 2035년까지 상용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에너지산업실장 주재로 한국전력, 발전공기업과 함께 '수소·암모니아 발전 실증 추진단'을 발족한다. 오는 2030년까지 암모니아 혼소(20%), 2035년까지 수소 혼소(30% 이상) 발전을 계획 중이다.

수소·암모니아 발전은 무탄소 연료인 수소(H2)와 암모니아(NH3)를 기존 석탄발전기와 LNG 발전기에 안정적으로 연소해 전력을 생산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발전설비와 송배전선로 등 기존 전력 인프라를 활용하면서 온실가스를 감축해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는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산업부는 오는 2022년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혼소 발전을 실질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암모니아 저장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친환경 인증제도를 통한 인센티브 부여 등 수소·암모니아 발전 관련 법·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 조달을 위한 국제 공급망 구축에도 나선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수소·암모니아 발전은 기존 발전 설비자산과 관련 인프라의 '좌초자산'(급격한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가치 하락 자산)을 최소화하고 재생에너지의 변동성에 대응해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어, 탄소중립 달성에 필수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