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빅4'는 살아남았다…중소 가상자산 거래소 생존할까
입력: 2021.09.14 00:00 / 수정: 2021.09.14 00:00
국내에서 가상자산 거래소를 운영하는 사업자는 특정금융거래정보법에 따라 오는 24일까지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쳐야 한다. /남용희 기자
국내에서 가상자산 거래소를 운영하는 사업자는 특정금융거래정보법에 따라 오는 24일까지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쳐야 한다. /남용희 기자

일부 중소 거래소, 시중은행과 접촉 중…"마지막까지 실명계좌 확보 힘쓸 것"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업비트에 이어 빗썸, 코인원, 코빗 등 '빅4' 가상자산 거래소들 모두 금융당국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무리했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4대 가상자산 거래소 외 추가로 생존할 수 있는 거래소가 나올 수 있을지 여부다.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서 제출까지 실질적으로 일주일 남짓 남은 가운데 많으면 2곳 정도가 추가로 생존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63개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요건을 채운 업체는 21곳이다.

이들 21개사 중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만이 은행으로부터 실명계정 확인서를 발급,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쳤다.

국내에서 가상자산 거래소를 운영하는 사업자는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오는 24일까지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쳐야 한다.

문제는 빅4를 제외한 중소형 가상자산 거래소다.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위한 주요 조건으로는 ISMS와 실명계정 발급 확인서 등 요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중소 거래소 중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를 받은 곳이 현재 한 곳도 없다.

추석 연휴를 제외하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서 제출까지 실질적으로 일주일 남짓 남았기에 신고서를 제출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 중소 거래소 관계자는 "사업자 신고서를 제출해야 일단은 거래소 존폐가 결정되는 상황"이라며 "신고서 제출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중소 거래소들은 모두 침울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63개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요건을 채운 업체는 21곳이다. 이중 FIU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친 거래소는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곳 뿐이다. /더팩트 DB
63개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요건을 채운 업체는 21곳이다. 이중 FIU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친 거래소는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곳 뿐이다. /더팩트 DB

ISMS 인증을 획득한 일부 거래소들은 원화마켓 유지를 위해 노력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고팍스, 후오비코리아, 지닥 등은 일부 시중은행과 접촉 중이다. 다만 은행권이 자금세탁방지(AML) 리스크에 부담을 느끼고 있어 마지막까지 확신할 수는 없다는 분위기다.

앞선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면서도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실명 계좌 확인서 발급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신고 요건을 갖추지 못해 폐업하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최근 움직임을 세밀히 모니터링 중이다.

금융당국은 폐업하는 가상화폐 거래소가 예치금 출금을 거부·지연할 경우 당국 또는 경찰에 알리도록 신고센터를 마련했으며, 경찰은 전담 조직을 꾸려 ISMS 인증을 신청하지 않은 거래소와 ISMS 심사 통과 여부가 불투명한 거래소들의 동향을 확인 중이다.

또한 금융사는 ISMS 인증을 획득하지 않은 거래소들에 대한 입금을 제한하고, 의심 거래가 발생할 경우 당국에 알리도록 했다.

FIU 관계자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을 신청하지 않은 거래소들을 중심으로 확인한 결과 상당수가 가상화폐 거래를 중단하고 이미 사업을 접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