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은행·빅테크 주도권 싸움에…대환대출 플랫폼 '반쪽짜리' 전락하나
입력: 2021.08.16 00:00 / 수정: 2021.08.16 00:00
금융위원회는 오는 10월 말 대환대출 플랫폼을 출범하고 연말까지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더팩트 DB
금융위원회는 오는 10월 말 대환대출 플랫폼을 출범하고 연말까지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더팩트 DB

10월 출범 앞두고 주도권 싸움 치열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정부가 주도하는 '대환대출 플랫폼'을 둘러싸고 업권별 갈등이 심화하면서 시중은행을 포함해 2금융권에서도 참여를 주저하는 모습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결국 '반쪽짜리'로 출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10월 말 대환대출 플랫폼을 출범하고 연말까지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대환대출 플랫폼'이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에서 금융 소비자가 은행 등 여러 금융기관의 대출금리를 한눈에 비교하고, 번거로운 서류 절차 없이 금리가 낮은 곳으로 쉽게 갈아탈 수 있는 것으로, 이른바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다.

그러나 시중은행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카카오, 네이버 등 빅테크 플랫폼에서 대환대출 서비스가 이뤄질 경우 이들에게 종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참여를 유보했다.

이에 최근 시중은행들은 결국 독자적으로 대출금리 비교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은행연합회는 최근 은행들을 대상으로 은행권 대출금리 비교시스템 구축에 대한 의견을 취합했으며, 그 결과 대다수가 찬성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대환대출을 통해 확보 가능한 신규 고객 수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핀테크 종속·수수료 등에 대한 부담이 있다"며 "은행의 독자적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좋은 선택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권은 대출비교 플랫폼이 본업이 아닌 만큼 별도의 은행권 공동 대환대출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해 12월 말께 출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환대출 플랫폼을 둘러싸고 업권별 갈등이 심화하면서 시중은행을 포함해 2금융권에서도 참여를 주저하는 모습이다. /더팩트 DB
'대환대출 플랫폼'을 둘러싸고 업권별 갈등이 심화하면서 시중은행을 포함해 2금융권에서도 참여를 주저하는 모습이다. /더팩트 DB

금융위는 시중은행을 제외하고서라도 대환대출 플랫폼을 예정대로 출범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제2금융권도 참여를 주저하고 있어 갈수록 꼬이는 모습이다.

일부 저축은행들은 참여를 결정했지만, 농협·신협 등 상호금융권은 당분간 플랫폼에 참여하지 않겠단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출혈 경쟁으로 인한 비용 증가 등을 우려하며 참여에 주춤하는 모습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일부 금융사로 대출이 쏠리는 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며 "참여 여부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전했다.

카드사들도 수수료도 부담 등의 이유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상태다.

이처럼 업권별 갈등이 심화하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0일 5대 금융지주 회장과의 간담회에서 대환대출 플랫폼과 관련한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금융당국은 일단 예정대로 대환대출 플랫폼을 출범한 후, 추후 은행권의 독자 대출금리 비교시스템을 연계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은 소비자 편의를 위함이 가장 큰 취지"라며 "입장차를 줄이기 위해 업권의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