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Hit터뷰] '40년간 1위' 국민 통조림 동원참치 장수 비결은
입력: 2021.07.26 00:00 / 수정: 2021.07.26 00:00
동원F&B의 동원참치는 매년 45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누적 판매량(2019년 기준) 65억 캔을 넘어섰다. 동원참치 브랜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박소혜 동원F&B 식품CMG 과장이 동원참치를 들고 있는 모습. /이동률 기자
동원F&B의 '동원참치'는 매년 45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누적 판매량(2019년 기준) 65억 캔을 넘어섰다. 동원참치 브랜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박소혜 동원F&B 식품CMG 과장이 동원참치를 들고 있는 모습. /이동률 기자

급변하는 소비트렌드 속에 유통업계에서는 연일 신제품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나날이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도 기술력과 기발한 아이디어가 빚어낸 '히트 상품'과 색다른 마케팅이 꾸준히 등장, 소비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있는데요. <더팩트>가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친 '주인공'이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습니다. <편집자 주>

65억 캔 넘게 팔린 동원참치, 해외 시장 정조준

[더팩트|문수연 기자] 출시 후 40년 동안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식제품이 있다. 사실상 '참치캔'이라는 의미의 고유명사로 자리매라김한 '동원참치'다.

동원F&B의 상징이자 매년 45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누적 판매량(2019년 기준) 65억 캔을 넘어선 동원참치는 이제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시장으로 뻗어 나갈 준비를 마쳤다.

오랜 시간 동원참치가 꾸준히 소비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동원F&B 본사에서 박소혜 동원F&B 식품CMG 과장을 만나 비결을 들어봤다.

동원참치 브랜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박 과장은 동원참치의 첫 번째 장수 비결로 '품질'을 꼽았다.

박 과장은 "동원참치의 가장 큰 차별점은 품질"이라며 "계열사 동원산업에서 조업을 하기 때문에 생산부터 유통까지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직도 많은 소비자들이 잘 알지 못하는 사실. 동원참치의 제작과정은 상당 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박 과장은 "참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살코기인데, 나이테 모양이 유지되지 않으면 부서져서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없다"라며 "나이테 모양을 제대로 만들기 위해 뼈와 가시를 발라내는 작업을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작업자의 숙련도와 작업 환경이 중요하기 때문에 해당 부문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동원참치는 고등어, 꽁치 등 기름진 생선을 좋아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에 맞춰 기름을 넣어 풍미를 강화했는데, 유지 또한 시대의 흐름에 맞춰 꾸준히 개선했다.

박 과장은 "처음에는 면실유를 사용했는데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카놀라유, 해바라기유, 포도씨유 등 건강한 유지로 변경했다"라고 말했다.

동원참치 브랜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박소혜 과장은 동원참치의 가장 큰 차별점으로 품질을 꼽았다. /이동률 기자
동원참치 브랜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박소혜 과장은 동원참치의 가장 큰 차별점으로 품질을 꼽았다. /이동률 기자

철저한 품질 관리로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인 뒤 동원F&B는 제품의 다양성을 강화하며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했다.

박 과장은 "최초에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론칭했는데 시대 흐름에 맞춰 편의식으로 콘셉트를 변경해 고추참치, 야채참치, 카레참치, 짜장참치, 떡볶이참치, 스파게티참치 등 가미참치를 내놨다"라며 "트렌드에 맞춰 꾸준히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는데 소비자분들께서 가치를 알아봐 주신 것 같다"라고 밝혔다.

동원F&B는 새로운 참치 제품을 내놓는 데 이어 고추참치샌드, 동원참치버거 등 이색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제품군을 확대했다.

박 과장은 "장수 브랜드의 가장 큰 고민은 기존 고객층의 연령대가 점점 높아지고 젊은 층 유입이 줄어든다는 것"이라며 "참치도 기존 고객들이 김치찌개에만 많이 넣어 드시고 다른 용도 이용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이에 수요 확대를 위해 요리 제안 활동을 시작하며 참치랑 잘 어울리는 샌드위치, 햄버거, 라면을 내놓게 됐다"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건강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단백질 시장이 성장세를 보이자 동원참치 단백질바를 출시하기도 했다.

박 과장은 "단백질바는 MZ세대인 팀 막내 사원이 아이디어를 내 탄생하게 된 제품이다. 최근 단백질바가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데 고단백 식품인 참치와 단백질바를 결합하면 소비자들에게 재밌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시작하게 됐다. 이제 막 CVS에 입점한 단계인데 넷마블과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을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소혜 과장은 MZ세대를 겨냥한 다양하고 참신한 제품과 마케팅으로 동원참치의 명성을 이어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률 기자
박소혜 과장은 "MZ세대를 겨냥한 다양하고 참신한 제품과 마케팅으로 동원참치의 명성을 이어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률 기자

동원F&B는 제품 라인업 확대와 함께 마케팅 활동에도 집중하고 있다. 박 과장은 "기존 소비자층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젊은 소비자층의 이용도가 떨어졌다. 젊은 소비자층에게 좀 더 재밌게 다가가기 위해 2017년 CM송을 만들었는데 반응이 좋았다"라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동원F&B는 미니언즈, 펭수, 정동원 등의 모델을 기용하며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박 과장은 "미니언즈를 광고모델로 선정할 당시 내부에서 미니언즈 캐릭터를 잘 모르는 분들은 괴물 캐릭터로 보기로 하고, 펭수도 초기에는 '왜 펭귄을 모델로 쓰냐'라고 의문을 가지는 분들도 계셨다"라며 "하지만 2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아우르고 있는 캐릭터라 동원참치를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동원참치 모델이 된 정동원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박 과장은 "정동원 씨와 팬분들이 먼저 모델 제안을 적극적으로 해주셨다. 고객만족센터로 편지를 보내주신 분들도 많았고 광고 콘티까지 짜서 제안해주신 분도 계셨다"라며 "모델 기용 후 이례적으로 고맙다는 팬분들 연락이 많이 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소혜 과장은 김치참치를 기점으로 해외 시장에서 한국 고유의 맛을 알리는 데 주력할 에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동률 기자
박소혜 과장은 "김치참치를 기점으로 해외 시장에서 한국 고유의 맛을 알리는 데 주력할 에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동률 기자

국내에서 굳건한 시장 1위로 자리 잡은 동원참치는 해외로도 뻗어 나갈 예정이다. 동원F&B는 지난달 김치참치를 출시하며 동남아, 미주 시장 진출 계획을 알렸다.

박 과장은 "참치는 해외 시장 규모가 더 크기 때문에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수출을 강화하고자 했다. 기존 제품의 해외 반응을 살펴본 결과 교민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정통적인 한국의 맛을 더 선호했다"라며 "K푸드가 호조를 보이고 있고, 특히 김치 수요가 해외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김치참치를 내놓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김치참치를 시작으로 동원F&B는 제품군 다양화와 소비자층 확대에 더욱더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과장은 "해외에서는 한국 고유의 맛을 알리는 데 주력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지루한 장수 브랜드 이미지에서 탈피해 새로운 걸 꾸준히 시도하는 재밌는 브랜드라는 인식이 생길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라며 "다양한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소스를 적용해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니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