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이슈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환매 일주일 남았는데…감감무소식 젠투에 신한금투 '곤혹'
입력: 2021.07.01 00:00 / 수정: 2021.07.01 21:40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4일부터 신한금투를 대상으로 젠투 등 사모펀드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혐의에 대한 부문 검사를 진행 중이다. /더팩트 DB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4일부터 신한금투를 대상으로 젠투 등 사모펀드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혐의에 대한 부문 검사를 진행 중이다. /더팩트 DB

금감원 불완전판매 검사 돌입…한투 결정에 보상 압박도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젠투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신한금투)가 펀드 환매 일정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있다. 신한금투는 금융당국으로부터 불완전판매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환매 중단 장기화 가능성 마저 점쳐지며 곤란함이 가중되고 있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4일부터 신한금투를 대상으로 젠투 등 사모펀드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혐의에 대한 부문 검사를 진행 중이다.

신한금투가 판매한 '젠투펀드'는 홍콩계 자산운용사인 젠투파트너스(Gen2 Partners, 젠투)가 운용한 파생결합증권(DLS) 형태의 채권형 펀드다.

신한금융투자는 실효성 있는 조치를 확보하지 못한 채 12개월의 환매 중단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앞서 젠투펀드는 지난해 7월 펀드 만기 시점이 도래했지만 젠투 측의 환매 중단 선언에 의해 이달 9일로 만기가 미뤄진 상태다.

젠투펀드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자산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환매에 어려움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젠투 측은 해외채권 가격이 30% 이상 급락하며 보유자산이 급감하자 상환재원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점을 당시 환매 연기의 이유로 들었다.

젠투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는 1조 원에 달하며 환매 중단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라임자산운용 펀드 다음일 정도로 크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은 신한금융투자(4200억 원)다. 또한 키움증권(2600억 원), 삼성증권(1400억 원)이 펀드를 판매했다. 은행 중에서는 우리은행(340억 원), 하나은행(300억 원)에서 판매했다.

현재 젠투 측은 환매 재개 움직임이나 환매중단 연장 여부에 관해 공식적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금감원의 부문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환매 중단이 길어질 수록 신한금투 측으로선 불리해진다. 일각에서 젠투와 신한금투의 연계성에 대한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투자자들로부터는 판매사에 대한 보상 압박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신한금투는 젠투 펀드를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개한 판매사로 꼽혀 의혹을 키우고있다. 신한금투는 젠투가 운용하는 'KS 아시아 앱솔루트 리턴 펀드'를 기초자산으로 담은 파생결합증권(DLS) 신탁상품 판매를 지난 2015년 11월 시작했다.

젠투파트너스는 굿모닝신한증권(現 신한금융투자)과 우리투자증권(現 NH투자증권), 현대증권(現 KB증권)을 거친 신기영 대표가 세운 사모펀드 운용사라는 점에서도 신한금투와 연결점이 있다.

지난달 16일 한국투자증권이 젠투펀드에 대한 투자자 보상에 나서면서 신한금융투자를 향한 보상 압박이 커지고 있다. /더팩트 DB
지난달 16일 한국투자증권이 젠투펀드에 대한 투자자 보상에 나서면서 신한금융투자를 향한 보상 압박이 커지고 있다. /더팩트 DB

환매 중단기간 만료 후 환매를 재개하지 못할 경우 투자자들로부터 오는 보상 압박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일부 투자자들로부터는 한국투자증권의 옵티머스펀드 대처와 같이 투자자들에게 판매사가 원금을 전액 보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특히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펀드 투자액을 전액 보상하면서 젠투펀드도 함께 보상하기로 결정하자 압박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젠투펀드는 한국투자증권이 지난달 16일 투자액을 100% 보상한다며 밝힌 펀드 10개 중 하나에 포함됐다.

투자자들은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더라도 자동환매가 가능하도록 구조화 됐다는 판매사 측 설명에 의해 가입했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환매가 되지 않았으니 한국투자증권처럼 판매사가 보상에 나설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젠투펀드에 가입한 한 투자자는 "연 3%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손실이 나더라도 1.3%의 수익이 보장된다는 설명을 듣고 가입했다"며 "하락장에서도 원금의 95% 수준으로 자동환매 돼 사실상 원금 손실 가능성이 없다는 판매사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만일 한국투자증권처럼 투자원금 보상까지 가게 될 경우 신한금투가 판매한 금액이 실적에 반영되면 올해 전체 실적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신한금투는 지난해 4분기에도 라임펀드 관련 손실로 1300억 원 가량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해 결국 전체 순이익 역성장을 기록했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환매 계획 등에 대한 질문에 "아직 젠투 측에서 별도의 연락은 오지 않은 상태이며 이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안내 메일을 발송하는 식으로 미리 알렸다"고 짧게 답했다.

pk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