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케이블TV 업계 "선계약 후공급 법안, 대형PP 협상력만 높일 것"
입력: 2021.05.12 16:49 / 수정: 2021.05.12 16:49
케이블TV 업계가 종합적인 제도 개선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제공
케이블TV 업계가 종합적인 제도 개선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제공

시장 불균형 해소 강조…대형PP 독주에 따른 송출중단 사태 우려

[더팩트│최수진 기자] 케이블TV 업계가 최근 국회에서 논의되는 '선계약 후공급'법안 논의 이전에 대형PP(방송채널사업자)가 주도하는 플랫폼과 콘텐츠 사업자간 기울어진 채널 협상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12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소속 89개 종합유선방송 회원사 협의체인 한국케이블TV방송국(SO)협의회는 정부에 선계약 후공급 법안 논의에 앞서 플랫폼 채널 자율성 확보 등의 종합적인 제도 개선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SO협의회는 "선계약 후공급 법안은 대형PP 협상력만 키우는 정책"이라며 "합리적이고 형평성 있는 채널 협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적 환경을 조성해 채널 거래 시장의 불균형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소해달라"고 촉구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의 '2019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공표집'에 따르면, 현재 유료방송 채널 거래 시장은 전체 145개 PP 중 상위 5개 사업자가 전체 PP 프로그램 사용료 매출의 47.6%를 차지하며 대형PP 중심의 극심한 불균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SO협의회는 매년 증가하는 PP프로그램사용료 문제도 언급했다. 2008년 디지털케이블 도입 당시 방송위원회는 PP 보호를 위해 수신료매출액의 25%를 프로그램사용료로 지급하도록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2019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공표집'에 따르면, SO(종합유선방송사)는 2019년 기준 기본채널 수신료 매출액의 55.6%를 종편과 PP등에 지급하는 기본채널 프로그램 사용료로 지출하고 있다. 여기에 지상파 재송신료 등을 더하면 2019년 기준 SO는 전체 수신료 대비 73.7%를 프로그램 사용료로 지급하고 있다.

SO협의회는 "대형PP의 독주 현상은 플랫폼 사업자와 불공정 계약을 야기한다"며 "협상이 어려워질 경우 연간 1회로 제한된 정기 채널개편 자체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대형PP의 과도한 사용료 인상 요구로 송출중단 사태가 생기는 등 시청자 피해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SO협의회는 "이렇게 기울어진 운동장 속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계약 후공급 법안이 그대로 도입되면 대형PP를 상대로 협상력 열위인 SO는 사업운영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플랫폼 사업자에게만 과다하게 부여된 채널운용규제를 선제적으로 완화 또는 폐지하여 플랫폼사업자와 콘텐츠사업자 간 동등한 협상력과 채널거래 자율성을 확보해줄 것"을 촉구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