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펫푸드·건기식부터 카페 운영까지…토니모리·클리오, 돌파구 찾을까
입력: 2021.05.11 16:10 / 수정: 2021.05.11 16:10
토니모리는 최근 펫푸드 생산 업체 오션을 인수하고 반려동물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더팩트 DB
토니모리는 최근 펫푸드 생산 업체 오션을 인수하고 반려동물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더팩트 DB

토니모리·에이블씨엔씨·클리오, 로드숍 위기에 '살길' 찾기 분주

[더팩트|문수연 기자] 토니모리와 에이블씨엔씨, 클리오가 '살길 찾기'에 분주한 모양새다.

토니모리는 펫푸드, 에이블씨엔씨는 외식업, 클리오는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신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수년째 지속되는 화장품 사업 부진을 메꾸겠단 전략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토니모리는 최근 펫푸드 생산 업체 오션을 인수하고 반려동물 시장에 진출했다. 토니모리는 오션 주주들로부터 구주를 48억 원에 인수했으며 오션에 유상증자 40억 원을 투입해 지분 76.61%를 확보하는 최대 주주가 됐다.

오션은 동결건조제품류, 저온제습건조제품류, 레토르트멸균 제품, 자연화식, HMR(즉석조리식품) 등 프리미엄 간식을 제조하는 업체로, 토니모리는 자사의 해외 인프라를 적용해 펫푸드로 해외에도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토니모리가 지난해 신기술사업금융업에 진출하고 자회사 토니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펫푸드 사업에 진출한 데는 4년째 반등 기미를 보이지 못하는 실적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토니모리는 지난해 전년 대비 9184% 늘어난 255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 줄어든 1135억 원을, 당기순손실은 595% 늘어난 396억 원을 기록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여파에 이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영향으로 화장품 수요가 급감해 로드숍이 수년째 침체에 빠진 가운데 화장품 사업으로 승부를 보지 못하자 펫푸드 시장 진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토니모리 관계자는 "펫 간식제품은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대기업의 진출이 쉽지 않아서 주로 중소기업이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메가코스, 토니인베스트먼트 등 자회사, 베이펫 등 자체 개발 브랜드 등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오션의 제조, 유통, 수출 분야에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토니모리 인프라와 고객전략을 바탕으로 펫푸드 제품을 론칭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최근 인사동 매점 폐점 후 웅녀의 신전이라는 카페를 오픈했다. /에이블씨엔씨 제공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최근 인사동 매점 폐점 후 '웅녀의 신전'이라는 카페를 오픈했다. /에이블씨엔씨 제공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최근 카페를 오픈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7.9% 감소한 2044억 원을 기록하고 660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이에 에이블씨엔씨는 인사동 매점 폐점 후 '웅녀의 신전'이라는 카페를 오픈하고,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휴게음식점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했다.

다만 에이블씨엔씨는 외식업을 확장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휴게음식점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한 것은 카페를 운영하다 보니 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한 거다"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 수익이 안 나서 고민하던 중 계약 기간이 남아 있어 콘셉트 스토어를 구상해 '웅녀의 신전'을 오픈한 거다. 남아 있는 계약 기간까지는 운영할 예정이며 외식업을 확장할 계획은 전혀 없다"라고 말했다.

클리오는 건강기능식품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클리오는 지난해 전년 대비 66% 감소한 63억2999만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8% 줄어든 2182억 원이다. 오프라인 매장인 '클럽 클리오'는 2018년 말 89개까지 확대됐던 매장 수가 49개로 줄었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매장을 30개까지 줄이겠단 계획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화장품 사업이 직견탄을 맞아 클리오는 지난해 9월 자회사 클리오라이프케어를 설립하고 같은 해 12월 건강식품 사업부를 출범했다. 지난 3월 열린 주주총회에서는 식음료품과 건강기능식품 제조, 판매를 사업목적에 추가했으며 지난달 콜라겐 제품 '리치콜라겐'을 출시했다.

생존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움직임은 분주하지만, 업계 전망은 밝지만은 않다. 한 업계 관계자는 "펫푸드, 건기식은 모두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지만 최근 식품업체들의 시장 진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어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라며 "특히 펫푸드의 경우 동원F&B, 하림, 풀무원도 해외브랜드 장벽을 넘지 못하고 고전하고 있어 화장품업체의 진출이 성과를 내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