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1분기 경제성장률 11년 만에 최저…국민총소득도 뒷걸음질
입력: 2020.06.02 11:33 / 수정: 2020.06.02 11:33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분기대비 -1.3%를 나타냈다.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 원)로 전년 대비 4.3% 감소했다. /더팩트DB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분기대비 -1.3%를 나타냈다.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 원)로 전년 대비 4.3% 감소했다. /더팩트DB

지난해 국민소득 3만2115달러…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더팩트│황원영 기자]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분기대비 -1.3%를 기록했다. 속보치(-1.4%)보다는 소폭 나아졌지만 11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실질 국민소득(GNI)도 -0.8% 뒷걸음질쳤다. 금융업계는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한 2분기 성장률은 더 크게 악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GDP 성장률은 전분기대비 -1.3%를 나타냈다. 앞서 4월말 발표한 속보치와 비교하면 0.1%포인트 올랐으나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서비스업이 전기대비 -2.0%(속보)에서 -2.4%로 -0.4%p 하향 수정됐다. 이는 외환위기였던 1998년 1분기 -6.2%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숙박 및 음식점(-16.2%), 문화(-11.9%) 등 코로나19 여파로 큰 타격을 받은 업종이 추락했다.

제조업은 -1.8%에서 -1.0%로 0.8%p 상향 조정됐다. 건설업은 토목 및 전문 건설이 늘어 0.2%를 기록했다.

지출항목별로 보면 수출은 -1.4%로 속보치보다 0.6%p 올랐다. 반도체 등이 늘었으나 자동차·기계류 등이 줄었다. 수입도 광산품(원유 등), 자동차 등이 줄어 -3.6%를 기록했다.

이번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2월 조사를 바탕으로 발표한 속보치와 달리 1~3월 데이터를 모두 활용해 산출됐다.

1분기 정부 소비는 재정 투입 효과로 전기대비 1.4% 늘었다. 하지만 민간소비 위축을 상쇄하기는 역부족이었다. 1분기 민간소비는 지난해 4분기보다 -6.5% 감소해 외환위기였던 1998년 1분기(-13.8%)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GDP에 대한 민간과 정부 성장 기여도를 보면 민간이 전기대비 -1.6%p, 정부가 0.2%p로 집계됐다. 정부가 재정을 쏟아 역성장을 최대한 억누른 모습이다. 지출항목별로 민간소비에서 재화(의류·화장품 등)와 서비스(음식숙박·오락문화 등)가 모두 줄어 6.5% 감소했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올해 1분기 국민총소득(GNI)와 지난해 GNI 잠정치 역시 모두 감소했다. GNI는 국내외에서 발생한 국민 소득을 모두 합친 지표다.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 원)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 3만3564달러(3693만 원)에서 4.3% 감소했다. 감소 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다.

올해 1분기 GNI는 전기대비 0.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4분기(-1.4%)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해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381달러로 2018년(1만8063달러)보다 3.8% 감소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준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속보치인 연 2.0%와 같았다. 2018년 성장률 확정치는 2.9%로 잠정치보다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919조원으로, 2018년 대비 1.1% 증가했다. 명목 성장률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았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인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했다. 1999년(-1.2%)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won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