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항공·유통·관광·건설 업계 "정부와 국회, 지자체 과감한 지원 절실"
입력: 2020.04.27 09:19 / 수정: 2020.04.27 09:19
대한상공회의소와 서비스 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로 촉발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정부와 국회, 지자체의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와 서비스 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로 촉발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정부와 국회, 지자체의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의·서비스업계, 한자지 모여 '코로나 대책' 논의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항공과 호텔, 백화점, 면세점, 여행, 건설 등 7개 업종 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한 수요 위축 등 업계 전반에 걸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와 이들 업종단체는 27일 오전 '코로나19 산업계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목소리로 "제조업 대비 고용유발 효과가 2배 이상 높은 서비스업종이 코로나19 여파로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했다"며 정부는 물론 국회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촉구했다.

항공 분야 발제자로 나선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4월부터 항공 분야 매출 타격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정도를 가늠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내 항공사들은 매출 타격이 35% 이상이 되면 현금 유출액이 매출을 초과한다. 이미 매출 타격 규모가 그 이상이라 유동성이 크게 부족해 정부 지원 없이는 견디기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히, 항공업의 경우 대표적인 국가 기간산업으로 8대 항공사 및 연관산업의 국내총생산(GDP) 기여도가 약 60조 원으로 국내 GDP의 3.1%를 차지하고, 직접 고용 및 연관산업 포함 약 84만 명의 고용 창출효과가 있는 등 관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유통 분야에서는 각종 영업 규제를 개선해 줄 것을 촉구했다. 박희진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유통업은 이미 역성장에 빠졌다. 기존 오프라인 매장들이 온라인 진출, 일부 매장 폐점 등 자구노력을 하고 있지만, 각종 규제 등에 막혀 이마저도 쉽지 않을 수 있다"라며 "특히, 대형마트의 경우 계속된 성장 부진과 영업 규제로 인해 자구노력에 한계가 있었고, 점포 폐점도 고용이슈와 연계돼 있어 쉽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각 산업 분야에서는 한시적인 영업 관련 규제 개선과 세금 감면 등 현실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각 산업 분야에서는 한시적인 영업 관련 규제 개선과 세금 감면 등 현실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지차체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광옥 한국항공협회 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렵기는 매한가지인데 기업 규모에 따른 차별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모든 국적사를 대상으로 항공기 재산세를 한시적으로 100% 감면해 줄 것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오섭 한국호텔업협회 사무국장은 "정부가 관광업 지원대책으로 관광호텔에 대한 재산세 감면,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등 대책을 발표했지만, 지자체에서 조례 개정 등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정부 정책이 현장에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치민 한국백화점협회 상무이사 역시 "지자체가 대형판매시설에 적용하는 교통유발계수는 비슷한 수준의 교통혼잡을 야기하는 공연장, 관람장 등과 비교해 지나치게 높게 책정돼 있고, 소비패턴의 변화로 백화점, 마트 등 대규모 점포를 이용하는 내방객도 현격히 줄어들어 과거의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도 이들 업계의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코로나 사태에도 우리나라에서 사재기가 일어나지 않은 것은 촘촘하게 구축돼 있는 유통업이 '사회적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며 "일자리 버팀목 역할을 하는 서비스산업도 일종의 기간산업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과감한 정부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