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TF현장] "AR 안경 쓰니 다른 세상이" SK텔레콤 5G 스마트팩토리 가보니
입력: 2018.12.21 00:00 / 수정: 2018.12.21 00:00
SK텔레콤은 20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 사업단장이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안산=서민지 기자
SK텔레콤은 20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 사업단장이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안산=서민지 기자

SK텔레콤, 5G·첨단 ICT 접목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시연

[더팩트ㅣ안산=서민지 기자] AR(증강현실) 안경을 쓰니 새로운 세상이 펼쳐졌다. 부품 정보부터 조립 매뉴얼까지 설명서를 찾아보지 않아도 안경만 쓰면 확인이 가능했다. 근로 환경에도 4차 산업혁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20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을 발표하고, 5G와 첨단 ICT를 접목한 솔루션을 시연했다.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국내 제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 제조에 대한 연구개발, 시험, 테스트를 수행하는 조직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민관합동추진단에서 운영하고 있다.

AR 스마트 글래스는 AR 안경을 쓰면 설비, 부품 정보와 조립 매뉴얼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안산=서민지 기자
AR 스마트 글래스는 AR 안경을 쓰면 설비, 부품 정보와 조립 매뉴얼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안산=서민지 기자

스마트팩토리를 둘러 보던 중 가장 관심이 갔던 분야는 AR 스마트 글래스다. AR 스마트 글래스는 근로자가 AR 안경을 쓰면 설비, 부품 정보와 조립 매뉴얼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5G를 통해 AR 정보도 더 빠르고, 더 쉽게 업데이트할 수 있게 됐다.

발전된 기술과 5G가 만나 작업도 보다 정교해졌다. 5G·AI 머신비전은 자동차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어 5G를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한다. 서버의 고성능 AI는 빠르게 사진을 판독, 제품에 결함이 있는지 확인한다.

SK텔레콤은 5G·AI 머신비전이 근로자와 협업을 통해 1인당 생산성을 최대 2배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SK텔레콤은 다양한 기업과 5G 상용화 이후 5G·AI 머신비전 도입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5G·AI 머신비전은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어 제품 결함을 확인한다. /안산=서민지 기자
5G·AI 머신비전은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어 제품 결함을 확인한다. /안산=서민지 기자

로봇이 할 수 있는 일은 더욱 다양해졌다. 가로 5m, 세로 3m, 높이 2m 크기의 5G 다기능 협업 로봇이 제품 적재와 자율주행 이동 등을 모두 수행했다. 근로자의 요청에 따라 제품을 다음 생산라인으로 옮기거나 불량품만 따로 모아 별도 공간으로 운송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이 로봇을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셰플러'와 광학기기 업체 '씨메스', 자동화 S/W업체 '엔스퀘어' 등과 공동 개발했다. 내년 1분기 셰플러 안산 공장에 상용화할 계획이다.

5G 다기능 협업 로봇은 제품 적재부터 자율주행 이동 등을 모두 수행한다. 로봇 외형과 내부 모습. /안산=서민지 기자
5G 다기능 협업 로봇은 제품 적재부터 자율주행 이동 등을 모두 수행한다. 로봇 외형과 내부 모습. /안산=서민지 기자

사람과 협업하는 5G 소형 자율주행 로봇(AMR)도 눈길을 끌었다. 이 로봇은 좁은 공간에서도 능숙하게 움직이고, 자율주행을 통해 장애물을 스스로 피하기도 한다.

용도에 맞게 바꿀 수도 있다. 작은 로봇팔을 장착해 근로자에게 연장을 전달하거나 쉴드박스를 장착해 중요한 부품을 다른 라인으로 전달할 수 있다. 또한 근로자들을 찾아다니며 음료를 제공하는 도우미 역할까지 가능하다.

특히 5G가 적용돼 모바일 로봇 여러 대가 끊김 없이 동시에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 5G는 일반 와이파이 연결보다 움직임 범위가 넓고, 안정성이 뛰어나다.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를 통해 효율성은 더욱 높아졌다. 마치 블록을 쌓듯 생산라인을 만들 수 있고, 이를 통해 필요한 모듈을 더하거나 뺄 수 있다. 5G는 각 모듈의 자동화 컴포넌트를 무선화하는 데 사용되며, 모듈별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중앙컴퓨터로 전달해 공정 효율을 분석하기도 한다.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를 통해 생산라인을 만들 수 있다. /안산=서민지 기자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를 통해 생산라인을 만들 수 있다. /안산=서민지 기자

SK텔레콤은 많은 제조 공장이 스마트팩토리로 쉽게 전환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특화 솔루션·데이터 분석 플랫폼·단말을 '올인원 패키지'로 제공한다.

스마트팩토리 도입을 원하지만 IT 전문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유용한 방식이다. 스마트팩토리 구축 단가는 낮추고,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며, 현장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로 축적할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중앙화·가상화해 비용을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심플 엣지(Simple Edge)를 추진한다. 심플엣지는 설비별로 복잡하게 구성된 솔루션을 중앙서버로 가상화하고, 설비 끝단에는 명령을 수행하는 간단한 장비만 설치하는 구조다. 기존에 설비마다 센싱·분석·제어·동작을 위한 모든 장비를 설치해야 했지만, 구축 장비 규모를 크게 줄일 수 있게 했다.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 사업단장은 "우리나라가 5G 상용화로 스마트팩토리 개발과 구축을 주도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며 "다른 ICT 회사와 공장자동화 전문기업과 협업해 새로운 5G 팩토리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SK텔레콤의 강점에 대해서는 "5G 시대에 요구되는 최고의 네트워크, 보안, 안정성과 관련해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제조·에너지 산업에 메타트론(metatron) 솔루션을 적용해 대용량 데이터 처리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고 설명했다.

jisse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