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차바이오텍-셀트리온 쇼크'…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논란 일파만파
입력: 2018.04.16 05:00 / 수정: 2018.04.16 05:00
금융감독원은 개발비 회계처리 과정에서 회계 위반 소지가 있는 제약·바이오 10개 기업에 대한 테마감리에 착수할 계획이다./ 더팩트 DB
금융감독원은 개발비 회계처리 과정에서 회계 위반 소지가 있는 제약·바이오 10개 기업에 대한 테마감리에 착수할 계획이다./ 더팩트 DB

금감원 테마감리에 바짝 긴장…업계 '영업이익 뻥튀기' 의혹이 빌미 제공

[더팩트|고은결 기자] #줄기세포기업 차바이오텍은 지난달 한국거래소로부터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2017 회계연도 실적의 연구개발비 처리 문제로 외부감사에서 한정 의견을 받은데다 4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차바이오텍은 차병원그룹 계열사로 코스닥 시장 내 바이오 기대주로 꼽혀왔다.

#셀트리온은 연구개발비의 무형자산 처리 논란에 휘말렸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3분기 보고서 기준으로 연구개발비의 76%를 무형자산으로 처리했다. 이에 대해 독일 투자은행 도이치뱅크는 지난 1월 보고서를 통해 "(셀트리온의)매출 대비 영업이익률이 높은 것은 연구개발(R&D) 비용 대부분을 비용이 아닌 자산으로 분류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바이오업계가 'R&D 비용 회계처리 논란'의 그림자에서 자유롭지 못한 모양새다. 금융감독원이 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를 '자산'이 아닌 '비용'으로 처리하도록 하는 테마감리를 시작하면서 바이오업계 고민이 깊어진 것이다. 바이오 기대주로 꼽혔던 차바이오텍이 지난달 한국거래소로부터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데 따른 여파도 가시지 않았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지난 12일 발표한 '2018년 회계감리업무 운영계획'에 차바이오텍을 포함한 제약·바이오 기업 10곳이 감리 대상에 포함됐다. 금감원은 우선 10개사를 대상으로 적절한 R&D비의 회계 처리 현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이는 R&D비를 무형자산과 비용 중 어느 쪽으로 처리하느냐에 따라 영업이익이 크게 바뀌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제약·바이오사의 '고무줄 회계'는 투자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을 줄곧 받아왔다.

지난달 한국거래소로부터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줄기세포 기업 차바이오텍이 금감원의 제약·바이오기업 테마감리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차바이오텍 경기도 판교 사옥./ 차바이오텍 제공
지난달 한국거래소로부터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줄기세포 기업 차바이오텍이 금감원의 제약·바이오기업 테마감리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차바이오텍 경기도 판교 사옥./ 차바이오텍 제공

◆바이오업계 "과도기 진통 인정하지만 당장은 충격"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르면 R&D비를 '무형자산'으로 인식하려면 '무형자산을 완성할 수 있는 기술적 실현 가능성', '무형자산을 완성해 사용하거나 판매하려는 기업 의도', '무형자산을 사용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기업 능력' 등 특정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러한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비용으로 처리된다.

이처럼 R&D비를 무형자산으로 처리하면 영업이익이 늘고 재무구조가 좋아진다. 이미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통해 자금줄이 확보된 대형 제약사는 보수적 회계 처리 기준을 적용해 비용을 처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신생 바이오 기업에서는 무형자산 인식을 선호하는 곳이 많았다.

이같은 무형자산 처리에 따른 '영업이익 뻥튀기' 의혹이 계속 제기되며 투자자 보호를 위해 금융당국이 칼을 빼들었다. 금감원의 회계감리 강화에 최근 다수 업체들이 자산으로 인식했던 R&D비를 연달아 비용 처리하고 있다. 바이오기업의 회계 처리 논란에 방아쇠를 담긴 셀트리온과 차바이오텍 사례가 경각심을 심어줬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R&D비를 그동안 '관행'처럼 무형자산으로 인식했다. 그러나 회계 이슈 압박으로 변화의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코스닥 대표 바이오주 신라젠은 지난해 R&D비 331억원을 모두 비용으로 처리했다. 이 밖에도 차바이오텍 쇼크 등을 겪으며 지침에 따라 개발비를 비용 처리하는 업체는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만 이에 따른 기업가치 타격 또한 그대로 수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R&D비를 어쩔 수 없이 비용으로 처리하고 있지만 일부 기업에서는 기업가치가 타격을 입어 회사를 떠나는 직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테마감리와 관련해 양가감정(兩價感情)을 숨기지 못한다. 그동안 이어졌던 고무줄 회계 논란을 끊을 '과도기적 진통'임을 인정하지만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있었다거나 단계적 장치가 마련됐다면 충격이 적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다. 한국바이오협회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회계감리가 더욱 합리적이고 좋은 방향으로 개선되는 과정으로 인식된다"면서도 "다만 좀 더 명확한 가이드라인 등을 제시하고 단계적 장치를 뒀다면 산업계 충격은 적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keg@tf.co.kr

  • ※ 이 기사는 ZUM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

  • 사이다
    • 이전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