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문 대통령 만난 재계, 일자리 창출-상생협력 '약속'·정부 협조 '요청'
입력: 2017.07.27 23:02 / 수정: 2017.07.27 23:02
문재인 대통령과 첫 간담회를 가진 재계 총수들이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을 약속하는 동시에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오뚜기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첫 간담회를 가진 재계 총수들이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을 약속하는 동시에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오뚜기 제공

[더팩트ㅣ이성로 기자] 새 정부와 재계가 상부상조를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공식적인 첫 만남을 가진 기업인들은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을 약속하는 동시에 정부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은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이라는 주요 주제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재계 인사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정부의 경제 정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정부 지원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먼저, 현대자동차의 정의선 부회장은 "중국에서 사드의 영향으로 매출이 줄면서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협력업체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수소연료차를 적극 개발할 것이다. 국내외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상생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구본준 LG 부회장은 "LCD 국산 장비 개발을 위해 중소장비업체 등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무현 정부 시절의 과감한 지원이 지역발전으로 이어졌다. 앞으로 해외 진출을 할 때 중소장비업체와 공동 진출해 상생 협력을 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LG디스플레이에서 1000억 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했고, 50%는 2, 3차 협력업체를 직접 지원할 예정이다"면서 "LG가 1차 협력업체와 계약시 2, 3차 협력업체와 공정거래를 담보하도록 하는 조항을 포함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 주요 인사들이 27일 가진 1차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중소기업 수제맥주로 건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 주요 인사들이 27일 가진 1차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중소기업 수제맥주로 건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협력기업과 상생협력 등을 강조했다. 그는 "포스코는 소재 에너지 분야를 바탕으로 융합솔루션 기업으로 전환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다"라면서 "2차전지 음극재 등 사업을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금춘수 한화 부회장은 "태양광 사업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앞으로 비정규직 85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며 적극적인 행보를 약속했다. 그러면서 "태양광의 국내 입지가 부족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입지 규제를 완화해달라"며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비율의 상향 조정을 건의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일자리 창출과 서비스산업 육성이 중요하다. 신세계가 경력 단절 여성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면서 "골목상권과 상생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정원 회장은 "만약 신고리 5, 6호기를 중단하는 것으로 결정된다면 주 기기를 공급하는 두산중공업 매출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해외에서 사업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도록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두산중공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발전소 주설비 생산업체다. 신고리 5·6호기에 들어가는 터빈 등을 제작하고 있다.

손경식 회장은 "일자리 창출과 서비스산업이 중요하다. 정부에서 서비스산업을 육성해 달라"며 포부와 정부 협조를 동시에 밝혔다.

중견기업으론 유일하게 간담회에 참석한 오뚜기 역시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에 온 힘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함영준 회장은 중소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30년 이상 유지하면서 서로 성장해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 늘려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sungro5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