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TF현장] 롯데마트 양평점 ‘마트 아닌 도심 속의 숲’
입력: 2017.04.26 13:47 / 수정: 2017.04.26 13:47
롯데마트가 27일 롯데마트 양평점을 오픈한다. 롯데마트 양평점 1층은 쇼핑 공간이 아닌 휴식 공간 ‘어반 포레스트(Urban 4 rest)’로 이뤄져 있다. /황원영 기자
롯데마트가 27일 롯데마트 양평점을 오픈한다. 롯데마트 양평점 1층은 쇼핑 공간이 아닌 휴식 공간 ‘어반 포레스트(Urban 4 rest)’로 이뤄져 있다. /황원영 기자

[더팩트│영등포=황원영 기자] “어머, 마트 1층 맞아요?”

26일 오픈을 하루 앞 둔 서울 영등포구 롯데마트 양평점, 지하2층~지상8층 10개층 규모의 단독 건물 주변을 돌아 정문을 열고 들어가니 숲 속에 온 것만 같은 풍경이 펼쳐졌다. 유통매장의 ‘핵심’인 1층임에도 상품이나 진열대, 카운터(계산대)를 찾아볼 수 없었다. 대신 그랜드 피아노 1대, 계단형 무대, 오픈형 테라스, 아기자기한 테이블과 의자가 곳곳에 배치된 나무, 담쟁이덩굴 등과 함께 어우러져 있었다. 피아노에서는 끊임없이 은은한 클래식이 흘러나왔다. 그야말로 ‘도심 속의 숲’이었다.

“롯데마트 양평점은 비즈니스 공간이 아닙니다. 사람과 사람의 소통, 그리고 이야기가 있는 신개념 휴식 공간입니다.”

이날 롯데마트 양평점 오픈 미디어설명회에 참석한 서현선 매장혁신부문 부문장(상무)은 양평점의 특성을 이렇게 정의했다.

롯데마트 양평점은 서울 상권의 최대 격전지인 영등포에 들어서는 롯데마트의 16번째 서울시내 지점이다. 매장면적 1만3775제곱미터(㎡)의 단독 건물 형태로 들어섰다. 롯데마트가 서울 시내에 매장면적 1만㎡ 이상의 단독 매장을 오픈하는 것은 지난 2005년 6월 구로점 이후 12년만에 처음이다.

롯데마트 양평점 내에는 ‘베이비저러스(Babiesrus)’ 5호점, ‘룸바이홈’, ‘룸바이홈 키친’, ‘펫가든’, ‘보나핏’ 등 다양한 매장이 들어섰다.
롯데마트 양평점 내에는 ‘베이비저러스(Babiesrus)’ 5호점, ‘룸바이홈’, ‘룸바이홈 키친’, ‘펫가든’, ‘보나핏’ 등 다양한 매장이 들어섰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이 들어서는 곳은 서울 내 대형마트 밀집도가 가장 높은 곳으로, 반경 3km 안팎에 10여개의 대형마트가 위치하고 있다. 업체 간 경쟁이 매우 치열해 하드웨어 측면의 우위 선점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롯데마트는 “차별화된 도심 매장을 만들기 위한 고민했다”며 “상품만 판매하기 보단 고객에게 ‘휴식’을 제공해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자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1층을 쇼핑 공간이 아닌 휴식 공간 ‘어반 포레스트(Urban 4 rest)’로 꾸몄다. 어반 포레스트는 특정 매장에 속하지 않아 고객 누구나 자유롭게 앉아서 쉴 수 있다. 또한, 오픈형 테라스로 자연 채광을 느낄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대형마트는 창을 설치하지 않고 외부와 단절시켜 고객이 상품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외벽 역시 기존 매장과 달리 목재 질감과 벽돌 느낌으로 표현해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대형마트에 최초로 커피 전문점 폴바셋, 방송인 홍석천씨가 운영하는 마이타이(태국음식), 인도 요리 전문점인 강가 등이 입점한 것도 눈에 띄었다.

롯데마트 양평점 지하 2층 식품관에는 ‘스테이크 스테이션(위)’, ‘클린 클라스 스테이션’ 등이 마련됐다. 이를 통해 기존 원물 판매 중심의 대형마트와 차별화했다.
롯데마트 양평점 지하 2층 식품관에는 ‘스테이크 스테이션(위)’, ‘클린 클라스 스테이션’ 등이 마련됐다. 이를 통해 기존 원물 판매 중심의 대형마트와 차별화했다.

업계 최초로 ‘직행’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기도 했다. 직행 에스컬레이터를 타면 1층에서 식품관이 있는 지하 2층으로 바로 내려갈 수 있다. 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하 2층에 도착하면 가로 5m, 세로 3m 가량의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가 눈에 들어온다. 디지털 사이니지에는 바다, 숲, 폭포 등 자연 풍경을 연상시키는 내추럴 영상들이 송출됐다.

지하 2층 수산 매장에서는 수족관과 함께 ‘클린 클라스 스테이션’이 설치돼 있었다. 이 곳에서는 회를 뜨거나 참치를 해체하는 작업 등을 고객이 직접 볼 수 있었다. 같은 층에 위치한 축산 매장 역시 ‘스테이크 스테이션’으로 꾸며 기존 대형마트와 차별화했다. 고기를 구매한 고객이 원할 경우 직접 구워주기도 하고, 테이크아웃처럼 집으로 가져갈 수도 있다.

업계 최초로 매장 내 웻 에이징(wet aging) 전용 숙성고도 마련됐다. 드라이 에이징(dry aging) 숙성고까지 포함하면 9대가 설치돼 있었다.

2층에는 세계 최대 장난감 전문 매장인 토이저러스(Toysrus) 40호점이 입점했다. 토이저러스 매장 내에는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포토존 7곳이 설치돼 흥미를 돋웠다.

토이저러스 매장 내에는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포토존 7곳이 설치됐다.
토이저러스 매장 내에는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포토존 7곳이 설치됐다.

해당 장소에서 ‘롯데마트 AR’ 앱을 켜면 엘사, 아이언맨 등 인기 캐릭터들이 VR로 나타난다. 또한, 무선 자동차, 드론 등을 직접 작동해볼 수 있는 시연 공간을 마련했으며, 키덜트 완구 매니아를 위한 키덜트 존(Kidult Zone)도 들어섰다.

세계 최대 아기용품 전문매장인 ‘베이비저러스(Babiesrus)’ 5호점, 홈인테리어 매장 ‘룸바이홈’, 주방용품 전문 매장 ‘룸바이홈 키친’, 애완용품 전문 매장 ‘펫가든’, 언더웨어 특화 매장 ‘보나핏’, 가전 양판점 ‘하이마트’, 키즈 스포츠 시설 ‘챔피언’ 등도 함께 들어서 소비자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는 이를 통해 하루 평균 방문객 7000명, 월 평균 100억 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신주백 매장혁신부문 MD혁신 상무는 “타 지점의 경우 하루 평균 5000명 정도 방문하는데 양평점은 이보다 30~40% 많은 약 7000명의 고객이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연 매출 1000억 원 이상 올리는 점포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hmax87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