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세계그룹 투자 규모 4조1000억 확정…역대 최대 규모
입력: 2016.01.28 11:24 / 수정: 2016.01.28 12:41

신세계그룹은 28일 올해 전체 투자 규모를 그룹 역사상 최대 규모인 4조1000억 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 1만44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사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더팩트DB
신세계그룹은 28일 올해 전체 투자 규모를 그룹 역사상 최대 규모인 4조1000억 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 1만44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사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더팩트DB

신세계그룹, 최대 규모 투자와 일자리 창출

[더팩트|김아름 기자] 신세계그룹이 올해 전체 투자 규모를 그룹 역사상 최대로 확정했다.

신세계그룹은 28일 올해 전체 투자규모를 그룹 역사상 최대 규모인 4조1000억 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조5000억 원보다 약 2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더불어 일자리 창출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 연간 1만44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에 대해 신세계그룹은 "유통업계가 지속된 경기 불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최대 규모의 투자와 적극적인 고용 창출로 내수 경기 활성화와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비전 2023' 이라는 목표 달성과 함께 내수 경기 활성화에 이바지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비전 2023'은 2023년까지 매출 88조 원, 투자 31조4000억 원, 고용 17만명 달성을 의미한다.

신세계그룹은 우선 하남유니온스퀘어에 1조 원을 투자하는 등 라이프스타일 센터 10여개의 세운다.

라이프스타일 센터는 올해 하남을 시작으로 고양삼송과 안성, 대전, 인천청라 복합쇼핑몰 등 10여 곳에 들어선다. 특히 하남유니온스퀘어는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하남지역사업 2지구 내 부지면적 11만8000㎡(3만6000평)에 건축 연면적 46만㎡(13만9000평) 규모로 세워진다. 건물 내에는 쇼핑과 레저, 엔터테인먼트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올해 말에 오픈한다.

이와 더불어 신세계김해점과 신세계대구점이 새롭게 들어서며 증·신축으로는 신세계강남점, 센텀시티 B부지가 차례대로 문을 열 계획이다.

모바일을 포함한 온라인 시장에도 주력한다.

신세계그룹은 연초부터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쓱 광고’가 크게 이슈화 되면서 SSG닷컴 역시 지속적인 투자와 사업 확대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다양한 프로모션 등을 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마트는 올해 온라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자 1500억을 투자해 김포에 온라인 전용센터를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며 앞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추가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해 온라인 구매고객 집중도가 높은 수도권 지역의 배송 경쟁력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이밖에 지난해 11월 T-커머스 시장에 뛰어든 신세계TV쇼핑도 신세계그룹이 가지고 있는 역량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신규 인력 채용도 확대한다.

국내 30대 그룹의 최근 5년간 고용증가율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임직원수는 2010년말 1만8610명에서 2015년 9월말 4만901명으로 배 이상(119.8%) 증가했다.

이에 신세계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중소 협력사와 상생채용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해는 대내외적으로 경영 환경이 매우 어려웠지만 올해부터는 복합쇼핑몰, 면세점, 백화점 오픈 등 그 동안의 투자가 결실을 맺는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신세계그룹은 지속적으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고자 과감한 투자와 고용을 끊임없이 해나가면서 내수 경기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어 유통기업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책임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eautiful@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