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이닝 7K' 류현진, '절반의 체인지업'으로 '시즌 8승'
입력: 2021.07.08 11:55 / 수정: 2021.07.08 12:02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이 8일 본티모어전 5회 말 실점 위기에서 정확한 홈송구로 3루주자를 잡아낸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손을 들어 고마움을 표시하고 있다./볼티모어=AP.뉴시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이 8일 본티모어전 5회 말 실점 위기에서 정확한 홈송구로 3루주자를 잡아낸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손을 들어 고마움을 표시하고 있다./볼티모어=AP.뉴시스

8일 볼티모어전 5이닝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8승 5패로 전반기 마무리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조금씩 구위를 회복하고 있는 체인지업 비중을 높이며 시즌 8승 달성에 성공했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은 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등판, 5이닝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10-2 승리를 이끌며 시즌 8승(5패)을 수확했다.

9-1로 앞선 6회 교체된 류현진은 1회 초 공격에서 3점을 선취한 타선의 지원을 등에 업고 마운드에 올라 체인지업을 포함한 다양한 구종으로 타자를 압박하며 탈삼진 숫자를 늘려갔다. 비록 예전에 타자를 농락하던 체인지업이 완전하게 타자 몸쪽으로 낮게 제구되지는 않았지만 1회부터 탈삼진 2개를 잡는 역할을 하며 후반기 회복 가능성을 보였다.

수염을 깎지 않고 볼티모어전에 집중하며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볼티모어=AP.뉴시스
수염을 깎지 않고 볼티모어전에 집중하며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볼티모어=AP.뉴시스

이날 류현진은 86개의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 56개를 기록했다. 포심 패트스볼을 42개로 가장 많이 던졌고 체인지업(18개), 커터(16개), 커브(8개), 싱커(2개) 등도 적절히 섞어 던진 것으로 베이스볼서번트는 분석했다. 최고 구속 92.8마일(약 149㎞)을 기록한 속구는 주로 높게 던졌고, 체인지업과 커브를 낮게 던지며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3-0으로 앞선 1회 말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낸 류현진은 공격적 투구를 이어가다 2번 타자 오스틴 헤이즈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았지만 3번 트레이 만치니, 라이언 마운트캐슬을 모두 삼진으로 솎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수염을 깎지 않고 승리 의욕을 보인 류현진은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으로 타자를 유인하며 시즌 8승의 원동력으로 삼았다.

이날 류현진은 2회 1사 후 라이언 맥케나에게 첫 볼넷을 허용했는데 3볼-2스트라이크에서 볼로 선언된 6구째 포심 패스트볼은 스트라이크존 아랫부분을 걸친 것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7-0으로 앞선 5회 레이바와 윈스, 멀린스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를 맞으며 첫 실점했으나 추가 실점을 막고 승리 요건을 채웠다.

대량 실점 위기인 무사 만루에서 류현진은 헤이즈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내준 뒤 만치니에게도 우익수 뜬공을 유도해 더블 아웃에 성공했다. 만치니의 우익수 플라이 때 3루에서 홈으로 쇄도하던 3루 주자 윈스를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정확한 홈 송구에 이은 포수 대니 잰슨의 태그로 잡아내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동안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포수 잰슨은 6경기 만에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루며 호흡을 맞춰 승리를 합작했다.

최근 2경기 연속 4자책의 부진을 보인 류현진은 일단 조금씩 돌아온 체인지업 제구력을 바탕으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가운데 9-1로 앞선 6회 트레버 리처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