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확대경] 야구 쓰리피트라인 아웃, 한국시리즈 '진기록'
입력: 2019.10.23 00:00 / 수정: 2019.10.23 00:00
두산 김태형 감독(오른쪽)은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2019 한국시리즈 1차전 9회말 페르난데스의 쓰리피트라인 아웃 비디오판정에 항의를 하다 자동 퇴장됐다./더팩트 DB
두산 김태형 감독(오른쪽)은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2019 한국시리즈 1차전 9회말 페르난데스의 쓰리피트라인 아웃 비디오판정에 항의를 하다 자동 퇴장됐다./더팩트 DB

22일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9회말 페르난데스 '실수'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야구 쓰리피트라인 아웃? 살얼음판을 걷는 듯하던 한국시리즈 1차전 9회 말 두산 공격에서 '쓰리피트라인 아웃'이 나와 진기록을 남겼다. 비디오 판독까지 거쳐 쓰리피트라인 아웃이 확정되자 두산 김태형 감독은 자동 퇴장을 무릅쓰고 항의하는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22일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잠실야구장. 6-1로 여유있게 달아나던 두산이 키움의 대공세에 밀려 6-6까지 허용한 뒤 맞이한 9회 말 공격에서 진기한 상황이 벌어졌다. 선두타자 박건우의 평범한 내야플라이를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잡다가 놓칠 때부터 경기장 분위기는 이상하게 흘렀다. 정수빈의 1루쪽 번트 역시 절묘한 위치로 번트 안타가 됐다.

무사 1,2루의 두산 득점 찬스. 안타 하나면 경기가 끝나는 상황에서 페르난데스의 빗맞은 타구가 투수 앞 땅볼에 그쳤다. 잘 맞았다면 병살로 연결될 수 있던 상황에서 빗맞은 타구는 오히려 진루타가 되는 듯했다. 1사 2,3루의 두산 끝내기 찬스. 하지만 심판들이 다시 비디오판독에 들어갔다. 타자주자 페르난데스의 1루를 향한 주루가 쓰리피트라인을 벗어났다는 키움 벤치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올시즌 내내 논란이 됐던 쓰리피트라인 아웃은 주자의 수비 방해를 막기 위해 도입된 룰이다. 이전부터 있는 룰이지만 이번 시즌부터 규정을 강화하면서 본격적으로 적용됐다. 스리피트라인 아웃은 타자(또는 주자)가 수비수의 태그를 피하기 위해 루와 루사이를 연결하는 가상의 직선에서 91.4cm (3피트)이상 떨어져 주루했을 때 스리피트라인 아웃이 적용된다(타구를 처리하는 야수를 피해 달린 것과 원심력 때문에 밀려난 것은 상관 없다).

홈 플레이트와 1루 사이의 베이스라인 가운데 1루쪽에 가까운 쓰리피트 바깥쪽에 48피트(약 14.6m) 길이로 그려져 있다. 투수나 포수가 1루수를 향해 던지는 공을 주자가 고의로 막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구역이다. 이 구역을 벗어나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달리면 스리피트라인 아웃이 적용돼 그 타자(혹은 주자)는 아웃으로 처리되며, 그외 다른 주자는 아웃이 되지 않고 원위치로 돌아간다.

비디오판독 결과 페르난데스는 쓰리피트라인을 페어웨이 안쪽으로 벗어나 뛰었다. 이에 따라 페르난데스는 쓰리피트라인으로 아웃되고 투수 앞 땅볼 타구 때 3,2루로 진루한 박건우와 정수빈은 다시 2,1루로 복귀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에 대해 항의하던 김태형 감독은 자동 퇴장 조치됐다. 하지만 두산은 김재환이 홈런성 파울 타구를 날린 뒤 볼넷을 골라 만든 1사 만루 찬스에서 오재일이 중월 끝내기 적시타를 날려 길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