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금강 '연속 위협구' 논란! PO 명승부 망쳤다
입력: 2017.10.19 10:04 / 수정: 2017.10.19 10:25
최금강 위협구 논란, 김재호 반응은? KBO 플레이오프 2차전 두산과 NC 경기에서 최금강이 던진 위협구 논란이 거센 가운데 김재호(사진)가 눈에 뛸 정도로 손목을 꺾어 던졌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팩트DB
최금강 위협구 논란, 김재호 반응은? KBO 플레이오프 2차전 두산과 NC 경기에서 최금강이 던진 위협구 논란이 거센 가운데 김재호(사진)가 "눈에 뛸 정도로 손목을 꺾어 던졌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팩트DB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일촉즉발의 순간이었다. NC 다이노스 투수 최금강의 고의성 짙은 사구가 나온 후 잠실벌에 순간 냉기가 감돌았다.

최금강은 18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벌어진 2017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플레이오프 2차전에 마운드에 올랐다. 7회 말 1사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재호를 상대했다. 1사 주자 1,3루에서 김재호는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최금강이 던진 투구는 김재호 몸쪽 깊숙한 쪽으로 향했고, 결국 김재호의 가슴팍을 강타했다.

공에 맞은 김재호는 강하게 어필했고, 양 팀 더그아웃의 선수들은 금방이라도 그라운드로 튀어 나올 만큼 전의가 불타올랐다. 다행히 양 팀 코칭스태프의 중재로 벤치클리어링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KBO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7회 마운드를 지킨 최금강(사진)이 두산 김재호를 상대로 던진 고의 사구가 숱한 뒷말을 남기고 있다. /더팩트DB
KBO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7회 마운드를 지킨 최금강(사진)이 두산 김재호를 상대로 던진 고의 사구가 숱한 뒷말을 남기고 있다. /더팩트DB

최금강의 위협구는 다음 타자에게도 이어졌다. 이어서 나온 두산 타자 박건우에게 몸 맞는 공을 던졌고, 연속 사구에 두산 팬들은 잠실벌이 쩌렁쩌렁 울릴 정도로 큰 야유를 보냈다. 경기 후 김재호는 "눈에 띌 정도로 손목을 꺾어서 얼굴과 몸을 향해 공을 던지려 하는 것이 보였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이날 두산은 17-7 대승을 거뒀다. NC는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플레이오프 첫 패를 떠안았다. 게다가 최금강의 '연속 사구' 논란으로 플레이오프 명승부를 보던 팬들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이로써 두산과 NC는 플레이오프 1승1패 타이를 기록하게 됐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