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경정] 2021시즌 하반기 주목할 만한 선수는?
입력: 2021.06.22 10:59 / 수정: 2021.06.22 10:59
2021시즌 하반기 주목할 선수로 꼽히는 고정환 선수(6번)가 스타트를 하고 있다./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2021시즌 하반기 주목할 선수로 꼽히는 고정환 선수(6번)가 스타트를 하고 있다./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관심 선수로 등장한 손동민 고정환 이지은 '주목'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지난 2일 부분 재개장 이후 최근 3주간 경주를 분석한 결과 기량이 급성장한 선수들이 있어 경정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선수로 손동민(B2 39세)을 손꼽을 수 있겠다. 7기생으로 53kg의 가벼운 체중과 탄탄한 조종술을 겸비했으며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고감도 스타트다. 현재 손동민이 스타트 감각과 강철 멘탈을 소유했다고 높게 평가받는 데는 이유가 있다. 2019년 한 시즌 동안 플라잉(사전 출발)을 세 차례 범했는데 전반기에 1회, 후반기에 연속으로 2회를 기록했다.

이미 주선보류 1회가 있어 주선보류 2회가 된 상황이고 올해 10월까지 사전 출발 위반 소멸일이 남아있지만 제재 복귀 후 첫 경주에서 0.19초와 0.09초의 스타트를 끊으며 2019년을 마무리했다.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구사할 수 없는 스타트 시속이다.

올해도 그이 강력한 스타트 승부는 이어지고 있다. 총 4회의 플라잉 스타트 경주에서 2코스 0.05초, 5코스 0.14초, 1코스 0.14초, 5코스에서는 0.08초를 끊었다. 어마어마한 시속과 과감한 1턴 공략을 통해 승률 14% 연대율 57% 삼연대율 100%를 기록 중이며 인코스와 아웃코스를 가리지 않고 시원하게 치고 나오는 스타트와 공격적인 전술 운영이 계속된다면 올 시즌 후반기에도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2021시즌 하반기 주목할 선수 손동민 고정환 이지은 선수(왼쪽부터)./기금조성총괇본부 제공
2021시즌 하반기 주목할 선수 손동민 고정환 이지은 선수(왼쪽부터)./기금조성총괇본부 제공

경정 후배 기수들도 기량을 업그레이드하며 대 약진 중이다. 14기 고정환(B2 34세)의 상승세가 돋보이는데 작년부터 성적이 급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2019년까지는 기복을 보이며 안정감을 찾지 못했지만 2020년 1회차와 43회차에 출전해서 3연속 입상을 일궈냈다. 올해 5회차(3월 3·4일)와 19회차(6월 9·10일)에서도 입상 3회를 추가해 B1급으로 특별승급을 노렸으나 6월 10일 2일차 3경주에서 선두 경쟁을 벌이다가 마지막 2턴 마크에서 실속해 아쉽게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 고무적인 것은 스타트 감이 바짝 올랐다는 것과 경주 운영에 있어서 한 발 더 올라선 모습을 선보였던 만큼 남은 경주에서도 꾸준한 활약이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14기 이지은(B2 31세)이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데뷔 후 작년까지 전반적인 경기력 부족으로 인해 대부분의 입상이 온라인 스타트 경주에서 나왔고 나머지는 가뭄에 콩 나듯 기습 작전으로 선두권에 올라섰던 중하위권 전력이었다. 하지만 끊임없는 자기 개발과 이미지 트레이닝을 통해 조종술이 올라오기 시작했고 작년부터 결과물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2020년 3회차(1월 15·16일)와 43회차(11월 11·12일)에서 2착 1회, 3착 2회를 일궈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올해 6회차(3월 10·11일)과 18회차(6월 2·3일)에도 2착 2회와 3착 1회를 추가하면서 더 이상 복병이 아닌 당당한 입상 후보로 올라섰다.

임병준 쾌속정 예상분석 전문가는 "코로나19로 출전할 수 있는 경주 수가 줄어들고 휴장과 재개장을 반복하다 보니 주선됐을 때 모든 선수들이 총력전에 임하고 있다"며 "후보생부터 충분한 담금질을 하고 데뷔하는 만큼 선수들 간의 기량 차가 크지 않다. 최근에는 16기 막내 기수들도 과감하게 우승권을 공략하며 배당까지 선사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주 추리에 임할 필요성이 느껴진다"고 조언했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