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경륜] '여름 사냥'에 나선 수성팀과 미원팀 화제
입력: 2021.06.22 10:51 / 수정: 2021.06.22 10:51
수성팀 선수들이 제주도 전지훈련 중 한라산 백록담에 올라 유니폼을 펼치며 각자 개성 있는 포즈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수성팀 선수들이 제주도 전지훈련 중 한라산 백록담에 올라 유니폼을 펼치며 각자 개성 있는 포즈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25기 임채빈 안창진 맹활약에 수성팀 상승세...미원팀, 신동현 김지식 급성장 중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최근 경륜계에 불고 있는 화두는 수성팀과 미원팀의 활약이다. 올 시즌 코로나19로 개장과 부분 재개장을 반복하고 있는데 그때마다 두 팀은 경주에 출전해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경륜 신흥 명가로 일컫는 김포팀, 동서울팀, 세종팀의 급부상 속에 변방이라 불리며 관심 속에 멀어져 있던 수성팀과 미원팀이다.

그러나 수성팀을 대표하는 ‘슈퍼루키’ 임채빈(25기·30세·특선)이 동서울팀, 세종팀, 상남팀의 슈퍼특선급 거물들을 ‘도장 깨기’하며 팬들의 관심이 뜨거워졌으며 이러한 열기 속에 ‘비선수 출신’ 안창진(25기·31세·우수)의 연속 입상 행진도 관심을 받고있다.

미원팀도 이에 질세라 양승원(22기·31세·특선)은 지난해 10월 30일 동서울팀 슈퍼특선 정하늘과 31일 ‘슈퍼루키’ 임채빈에 이어 올해 3월 27일에는 김해B팀을 대표하는 박용범을 제압했고 우수급 황영근(15기, 43세, 우수)이 올 시즌 3월 5일과 6일 창원 경주에서 1·2착에 이어 4월 9일과 10일에도 창원에서 2·1착을 기록했다. 거기에 김지식(23기·31세·우수)이 5월 28일과 29일 부산에서 1·2착을 기록하면서 점점 뜨거워진 경륜에 열기를 더하고 있다.

먼저 수성팀을 살펴보면 지난 2019년 9월 29일 공식적으로 대구팀에서 소수 정예 선수들이 분리되면서 팀명을 알리기 시작했다. 19기 수석 졸업생 류재열(19기·34세·특선)을 중심으로 류재열의 형 류재민(15기·36세·특선) 외 핵심세력인 김민준(22기·29세·특선) 김원진(13기·39세·우수) 등이 주축을 이루고 있었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데뷔하며 이목을 끌고 있는 임채빈을 비롯해 25기 안창진, 김우영, 노형균(이상 우수)까지 영입해 팀의 견고함을 더했고 24기 명경민, 배준호, 송종훈(이상 우수) 등이 합류해 경상권을 대표하는 팀을 구성했다.

그중 노장급인 류재민은 지난 5월 30일 광명 경주에서 깜짝 1착 하며 단승 22.9배를 기록했고 김원진은 6연승을 달리고 있으며 이 밖에 김형모(14기·38세·우수)의 선전 속에 이외 선발급에서 올라온 정동호(20기·32세·우수)는 예선 2착으로 우수급에서 연속 결승 진출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또한 팀 내 맏형 김민욱(11기·43세·선발)과 신예 명경민(24기· 29세·우수)이 선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9년 훈련지대항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미원팀 선수들과 우일용 훈련지도관(맨 왼쪽)./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지난 2019년 훈련지대항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미원팀 선수들과 우일용 훈련지도관(맨 왼쪽)./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다음은 한동안 명맥만 유지해 온 ‘미원팀’이 부활의 기지개를 켜며 강한 생명력을 이어오고 있다. 미원팀은 충청권 ‘경륜의 변방 세력’이었다. 1세대인 1기 우일용(은퇴)과 신양우(1기·49세·우수)가 초창기 시절 명성을 날렸지만 그 뒤를 이어줄 만한 선수가 나타나지 않았다. 초창기 멤버들이 40줄에 접어든 가운데 14기 김명래(39세·우수)를 비롯해 15기 곽훈신(38세·우수)과 16기 최근식(39세·우수) 등이 새로이 수혈되기는 했지만 어려운 훈련 여건과 노장들의 비율이 높다 보니 기량을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던 미원팀이 대어급 17기 전영규(36세·특선)를 영입하면서 활력을 찾기 시작했다. 파급효과는 컸다. 이후 2016년 미원팀은 인근 음성팀을 통합하며 이후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특선급 신동현(23기·31세)이 올해 2월 26일과 28일 광명 경주에서 1·3착에 이어 3월 28일과 6월 13일 광명에서 2착을 했고 권혁진(21기·31세)은 지난해 말 3연속 3착에 이어 올해 5월 29일 3착을 기록했다. 이성용(16기·36세)은 3월 7일 1착을 최종근(20기·30세)이 2월 27일과 4월 3일 각각 2착을 했다. 우수급 황영근과 김지식은 물론 선발급에서 김덕찬(8기·43세)과 김영진(20기·31세)의 선전 속에 이록희(24기·27세) 이찬우(21기·32세)는 6월 4일부터 6일까지 각각 부산과 광명에서 내리 3연승을 이어갔다.

경륜위너스 박정우 예상부장은 "수성팀은 최근 대구 벨로드롬 공사로 창원, 부산경륜장은 물론 영주훈련원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맹훈련을 거듭해 상승세에 있다. 미원팀은 코로나19 휴장 이후 개인 위주로 해오던 훈련 방식을 재개장 이후 팀 훈련으로 변모하며 훈련 강도도 높아졌다. 자연스럽게 구성원들의 기량이 상승하면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들도 많아졌다. 팀 내 에이스로 일컫는 특선급 선수들의 고른 성장이 허리 격인 우수급으로 이어지면서 단단한 하체를 구성하는 선발급까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고 있어 이들 두 팀의 여름사냥을 주목할 하다"고 전했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