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업종 지원 필요 절감"…소상공인 손실보상 위해 머리 맞댄 당정 [TF사진관]
입력: 2021.06.07 12:22 / 수정: 2021.06.07 12:22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제화를 위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제화를 위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제화를 위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당정 협의에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학영 국회 산자중기위원장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권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3차례 재난지원금과 저금리 이자, 전기료 지원,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등 다양한 정책을 동원해 소상공인을 집중 지원한다"라고 말하며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좀 더 신속하고 두터운 현실적 지원책이 요구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손실보상법 시행 이전의 피해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여행업 등 큰 피해를 본 경영 위기업종에 대한 지원 필요성도 절감하고 있다"라며 "지난 4일 여야가 손보법을 6월 내 처리하기로 뜻 모았으니, 정부는 6월 내 입법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