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실종'…휴일 맞아 북적이는 유원지 [TF사진관]
입력: 2021.05.02 16:42 / 수정: 2021.05.02 16:42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간 연장된 가운데 2일 오후 인천 중구의 한 놀이동산에 관광객들이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가득 모여 놀이기구를 타고 있다. /인천=임세준 기자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간 연장된 가운데 2일 오후 인천 중구의 한 놀이동산에 관광객들이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가득 모여 놀이기구를 타고 있다. /인천=임세준 기자

[더팩트ㅣ인천=임세준 기자]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간 연장된 가운데 2일 오후 인천 중구의 한 놀이동산에 관광객들이 가득 모여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놀이기구를 타고 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가족 외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이 날 밤 12시 종료되고 3일 0시부터 23일까지 3주간 다시 연장된다.

지난 2∼3월만 하더라도 300∼400명대를 유지했던 하루 확진자 수가 4월 들어 700명대까지 치솟으며 좀처럼 확진자 수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에 정부는 상황이 악화하면 단계 격상은 물론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시설의 운영시간 제한(현재 오후 10시까지) 강화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을 발표한 가운데 관광지를 찾아 몰려 나온 시민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을 발표한 가운데 관광지를 찾아 몰려 나온 시민들.

나만 아니면 돼 마스크 벗고 활보하는 한 시민.
'나만 아니면 돼' 마스크 벗고 활보하는 한 시민.

거리두기 실종 유원지를 찾은 관광객들은 감염 우려에도 밀착한 채 줄을 서서 탑승을 대기하고 있다.
'거리두기 실종' 유원지를 찾은 관광객들은 감염 우려에도 밀착한 채 줄을 서서 탑승을 대기하고 있다.

탑승과 하차 동선이 따로 확보되지 않아 좁은 통로를 지나는 이용객들.
탑승과 하차 동선이 따로 확보되지 않아 좁은 통로를 지나는 이용객들.

망각 거리두기는 잊은 채 놀이기구 관람하는 관광객들.
'망각' 거리두기는 잊은 채 놀이기구 관람하는 관광객들.

유원지 곳곳이 즐거움에 이미 코로나19는 머리속에서 잊혀진듯 하다.
유원지 곳곳이 즐거움에 이미 코로나19는 머리속에서 잊혀진듯 하다.

백신 부족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종으로 인해 확진자 수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가운데 경각심이 필요한 시점이다.
백신 부족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종으로 인해 확진자 수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가운데 경각심이 필요한 시점이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