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에게 외면 받는 불가리스 [포토]
입력: 2021.04.19 11:31 / 수정: 2021.04.19 11:31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과대광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마트에 불가리스가 진열돼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식약처는 남양유업의 이러한 연구결과 발표를 과대하게 부풀렸다고 판단해 관할 지자체에 행정 처분을 의뢰하고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소비자들은 이러한 남양유업의 비윤리적인 모습에 잇따라 제품 불매를 선언하고 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