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여의지하도로 16일 개통, 신월동-여의도 '8분' [TF사진관]
입력: 2021.04.15 15:48 / 수정: 2021.04.15 17:40
16일 00시 국회대로(옛 제물포길) 여의도∼신월IC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지하도로가 착공 5년 6개월 만에 개통된다. 사진은 15일 지하차도 신월IC 출입구의 모습. /이새롬 기자
16일 00시 국회대로(옛 제물포길) 여의도∼신월IC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지하도로가 착공 5년 6개월 만에 개통된다. 사진은 15일 지하차도 신월IC 출입구의 모습.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16일 00시 국회대로(옛 제물포길) 여의도∼신월IC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개통되는 가운데 15일 오후 지하도로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신월여의지하도로는 경인고속도로 신월IC에서 여의대로 (마포대교 방향)와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를 연결하는 지하터널로, 출퇴근 시간대에 약 32분 걸리던 '신월IC~여의도 구간' 통행시간이 8분으로 24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월여의지하도로 개통식이 15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 여의대로 방향 진출구에서 개최됐다.
신월여의지하도로 개통식이 15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 여의대로 방향 진출구에서 개최됐다.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총길이 7.53㎞의 왕복 4차로로 지난 2015년 10월 첫 삽을 뜬 지 5년 6개월(66개월) 만에 완공됐다.

터널에는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 시스템과 터널 내부 공기 정화시설 및 1등급 방재시설 등이 도입됐다. 요금은 2400원이며, 제한 속도는 80㎞/h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신월여의지하도로 입구에서 열린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신월여의지하도로 입구에서 열린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세훈(가운데) 서울시장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등 참석자들이 지하도로의 개통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세훈(가운데) 서울시장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등 참석자들이 지하도로의 개통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여의도일대에서 바라 본 신월여의지하도로 진출구의 전경.
사진은 여의도일대에서 바라 본 신월여의지하도로 진출구의 전경.

신월IC 출입구의 모습.
신월IC 출입구의 모습.

터널에는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 시스템과 터널 내부 공기 정화시설 및 1등급 방재시설 등이 도입됐다.
터널에는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 시스템과 터널 내부 공기 정화시설 및 1등급 방재시설 등이 도입됐다.

신월여의지하도로 노선도.
신월여의지하도로 노선도.

출퇴근 시간대에 약 32분 걸리던 신월IC~여의도 구간 통행시간이 8분으로 기존 32분에서 24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출퇴근 시간대에 약 32분 걸리던 '신월IC~여의도 구간' 통행시간이 8분으로 기존 32분에서 24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