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은 쌓이는데, 손님은 뚝!...황학동의 '코로나 자화상'[포토기획]
입력: 2021.02.24 00:00 / 수정: 2021.02.24 00:00
코로나19의 장기화 영향으로 소상공인들의 휴·폐업이 늘어나는 가운데 21일 서울시 중구 황학동 중고시장에 집기들이 쌓여가고 있다. /남용희 기자
코로나19의 장기화 영향으로 소상공인들의 휴·폐업이 늘어나는 가운데 21일 서울시 중구 황학동 중고시장에 집기들이 쌓여가고 있다. /남용희 기자

자영업자 '줄폐업'으로 중고 용품 '홍수'...사려는 사람은 없어 '적막'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물건은 쌓이는데 사려는 사람이 없다. 한국 자영업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서울 중구 황학동 중고시장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기능을 멈추고 얼어붙었다. 불황을 견디다 못 한 소상공인들의 '줄폐업'이 이어지면서 각종 집기들이 황학동 중고시장으로 쏟아져나오고 있지만 사려는 사람이 없어 물건만 산처럼 쌓여가고 있다.

21일 취재진이 찾은 황학동 중고시장의 한 가게 앞에는 매장 안에 다 두지 못해 쌓인 중고상품들이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중고시장을 방문하는 사람들도 적었으며 상품을 보고 가격을 물어보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내 발걸음을 돌리는 모습이었다. 상인들도 이런 상황이 익숙한 듯 다시 매장 안으로 들어갔다.

인파로 북적여야 할 황학동 시장.
인파로 북적여야 할 황학동 시장.

오전부터 오후까지 한산하다 못해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한산하다 못해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매장 안에 다 두지 못해 쌓여있는 집기들.
매장 안에 다 두지 못해 쌓여있는 집기들.

매장 밖에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매장 밖에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고가매입, 저가판매 안내문도 매장 여러 군데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고가매입, 저가판매' 안내문도 매장 여러 군데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방문자 수도 줄고 행인들 역시 바라보기만 할 뿐 관심을 갖는 이는 드물었다.
방문자 수도 줄고 행인들 역시 바라보기만 할 뿐 관심을 갖는 이는 드물었다.

황학동 중고시장은 창업을 준비하는 이들의 설레는 발걸음과 폐업을 하는 이들의 무거운 마음이 공존하는 곳으로, 창업-폐업-중고물건 거래 등 대한민국 외식업의 순환 구조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폐업 점포에서 수거한 각종 용품들을 손본 뒤 개업하려는 창업자들에게 되파는 만큼 물건이 많으면 많을수록 폐업하는 매장이 많아지고 개업하는 이가 줄어들었다는 의미다.

주방용품부터 의자, 식기 등 각종 집기들이 쌓여있는 시장.
주방용품부터 의자, 식기 등 각종 집기들이 쌓여있는 시장.

골목골목마다
골목골목마다

사람 키보다 높이
사람 키보다 높이

매장 밖을 넘어 옥상까지 점점 쌓이고 있다.
매장 밖을 넘어 옥상까지 점점 쌓이고 있다.

시장 상인들 역시 휴·폐업하는 소상공인만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서인지 신경이 곤두서 있다.

"코로나19로 개업보단 폐업하는 가게가 많아져 황학동 시장도 힘들다는데 상황이 어떠냐"고 묻자 듣고도 말 없이 모른 척하는 상인부터 "모르겠다. 할 말 없다", "상황 알면서 뭘 물어보냐" 등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보이거나 "지금 보는 대로"라며 긴 한숨으로 답을 대신했다.

지난 16일, 눈을 막기 위해 쳐놓은 천막이 채 닫지 않는 곳에 있던 업소용 화구에 눈이 소복이 쌓여있다.
지난 16일, 눈을 막기 위해 쳐놓은 천막이 채 닫지 않는 곳에 있던 업소용 화구에 눈이 소복이 쌓여있다.

눈이 와도 분주하게 일하는 상인들.
눈이 와도 분주하게 일하는 상인들.

행여 손님이 방문할까, 안전사고 예방 차 매장 앞 눈을 치워보고
행여 손님이 방문할까, 안전사고 예방 차 매장 앞 눈을 치워보고

상품도 깨끗하게 닦아보지만
상품도 깨끗하게 닦아보지만

오는 건 손님이 아닌 새로운 집기뿐.
오는 건 손님이 아닌 새로운 집기뿐.

황학동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
황학동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

하지만 더 안타까운 현실은 코로나로 인한 지금의 상황이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아직까지도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느덧 세 번째 대유행이 반복됐고, 근래 감소세가 보이는가 싶었지만 또다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며 증가세로 돌아선 양상이다.

신촌, 이대, 홍대 등 젊음의 거리라 불리며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상권을 둘러봐도 휴업과 폐업한 가게들이 셀 수 없이 많았고, 고개만 돌려봐도 '임대문의'를 알리며 과거 흔적만 남아있는 매장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유명 프랜차이즈들 역시 폐업의 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흔적만 남은 이대 앞 매장들.
흔적만 남은 이대 앞 매장들.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임대문의 안내문.
임대문의 안내문.

건물에 있던 모든 매장이 빠지자 건물 전층임대를 내놓은 상가.
건물에 있던 모든 매장이 빠지자 건물 전층임대를 내놓은 상가.

이름만 대면 알 만한 프랜차이즈 역시 코로나로 인한 폐업의 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이름만 대면 알 만한 프랜차이즈 역시 코로나로 인한 폐업의 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3차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으로 집합 금지 업종에 300만 원, 영업 제한 업종에 200만 원, 그 밖의 소득감소 일반 업종에 100만 원을 지급했지만, 소상공인들은 이 지원금으로는 임차료도 내기 힘든 현실이라 말한다.

코로나의 확산세가 거세지고 지속될수록 소상공인들의 휴·폐업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중고시장엔 계속 물건이 쌓여갈 것이다. 코로나라는 악재에 얼어붙어버린 황학동 중고시장. 하루빨리 따뜻한 봄이 와 모든 이들이 웃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쏟아지는 집기에
쏟아지는 집기에

쌓여가는 황학동 시장.
쌓여가는 황학동 시장.

잇단 악재에 얼어붙은 중고시장에
잇단 악재에 얼어붙은 중고시장에

즐거움이 있는 봄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즐거움이 있는 봄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