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학폭 논란'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 [TF사진관]
입력: 2021.02.16 17:49 / 수정: 2021.02.16 17:49
한국배구연맹(KOVO)의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소집된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옥에 흥국생명 이다영 등 선수들의 기념촬영 사진이 걸려있다. /이동률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의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소집된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옥에 흥국생명 이다영 등 선수들의 기념촬영 사진이 걸려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의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소집된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옥에 흥국생명 이다영 등 선수들의 기념촬영 사진이 걸려있다.

V리그 여자부를 대표하는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과거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프로경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와 국가대표 무기한 박탈 징계가 내려졌다.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A씨가 재학 중 두 선수에게 심한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으며, 이후에도 피해자 학부모 등의 추가 폭로가 잇따라 나오는 등 두 선수의 '학폭' 관련 이슈가 계속해서 제기됐다.

이재영, 이다영의 학교폭력 논란 이외에도 어머니 김 씨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 프로생활 중 두 선수의 경기나 훈련에 김 씨가 개입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다만 흥국생명 측은 이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