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대검 나이트(?)' 화환 철거, '추-윤 갈등은 진행형...'
입력: 2020.11.02 11:10 / 수정: 2020.11.02 11:10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화환 꽃길이 2일 오전 철거되고 있다. /임세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화환 꽃길'이 2일 오전 철거되고 있다. /임세준 기자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화환 꽃길'이 2일 오전 철거되고 있다.

이날 보수단체 자유연대는 서초동 대검찰청 앞 도보에 줄지어 놓인 화환 수백 개를 자진 철거했다. 해당 화환들은 윤석열 총장의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으로 지난달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윤석열 총장이 출석해 작심 발언을 한 뒤 하나둘 늘어나 대검찰청 앞 도보를 가득 메운 상태다.

도보를 가득 메운 화환은 '대검 나이트(클럽)'냐는 조롱을 당하기도 했다. 이런 까닭으로 서초구청과 대검 측에서도 난색을 표하자 보수단체가 직접 화환을 자진 철거했다.

지난 26일 대검찰청 앞에 놓인 화환들. /이선화 기자
지난 26일 대검찰청 앞에 놓인 화환들. /이선화 기자

대검찰청 앞 도보 수놓은(?) 화환의 모습. /이선화 기자
대검찰청 앞 도보 수놓은(?) 화환의 모습. /이선화 기자

대검 나이트(?)라는 조롱을 당하기도... /이선화 기자
'대검 나이트(?)'라는 조롱을 당하기도... /이선화 기자

윤석열 총장은 국감 출석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질문에 "(장관이) 특정 사건에 총장을 배제하는 것은 검사와 법조인 대부분이 검찰청법에 어긋나는 위법이라 생각한다"라며 "검사들이 대놓고 말하지 않아서 그렇지 일선에서는 다 위법,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만약 부하라면 총장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다"라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총장. /국회=이새롬 기자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총장. /국회=이새롬 기자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부하 아냐 등 작심 발언 쏟아낸 윤석열 총장. /국회=이새롬 기자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부하 아냐" 등 작심 발언 쏟아낸 윤석열 총장. /국회=이새롬 기자

국정감사중 점심 시간에 여의도의 한 식당에 도착한 윤석열 총장의 모습. /남용희 기자
국정감사중 점심 시간에 여의도의 한 식당에 도착한 윤석열 총장의 모습. /남용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나흘 뒤인 26일 법무부 종합감사에 출석해 윤 총장의 위와 같은 발언에 "정부조직법 등에 명시된 바에 따라 총장은 법률상 정확하게 법무부 소속"이라면서도 "부하라는 말은 생경하다"라고 답변했다.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종함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총장 답변 관련 질의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회=이새롬 기자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종함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총장 답변 관련 질의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회=이새롬 기자

대검 앞에 줄서있는 화환들. /국회=이새롬 기자
대검 앞에 줄서있는 화환들. /국회=이새롬 기자

정부조직법에 따라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국회=이새롬 기자
"정부조직법에 따라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국회=이새롬 기자

철거되는 대검찰청 앞 화환들. /임세준 기자
철거되는 대검찰청 앞 화환들. /임세준 기자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