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아직도 콸콸콸' 충북 음성에 남아 있는 집중호우의 흔적
입력: 2020.08.11 14:23 / 수정: 2020.08.11 14:23
집중호우로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11일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의 한 과수원에서 빗물과 토사가 흘러내리고 있다. /음성=남윤호 기자
집중호우로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11일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의 한 과수원에서 빗물과 토사가 흘러내리고 있다. /음성=남윤호 기자

[더팩트 | 음성=남윤호 기자] 집중호우로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11일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의 한 과수원에서 빗물과 토사가 흘러내리고 있다.

산비탈 따라 아직도 콸콸 흘러내리는 빗물.
산비탈 따라 아직도 콸콸 흘러내리는 빗물.

쓰러진 나무와 토사.
쓰러진 나무와 토사.

비와 함께 논으로 쓸려내린 토사.
비와 함께 논으로 쓸려내린 토사.

집중호우로 과수원 나무의 뿌리가 드러나 있다.
집중호우로 과수원 나무의 뿌리가 드러나 있다.

민가에 남은 집중호우의 흔적.
민가에 남은 집중호우의 흔적.

난장판된 충북 음성의 한 농가.
난장판된 충북 음성의 한 농가.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