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1조6000억대 '라임 사태' 핵심 김봉현, '묵묵부답'
입력: 2020.04.26 14:41 / 수정: 2020.04.26 14:41
라임사태 핵심 관계자중 하나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수원=임영무 기자
'라임사태' 핵심 관계자중 하나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수원=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수원=임영무 기자] '라임사태' 핵심 관계자중 하나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라임 자금이 들어간 수원여객을 인수한 뒤 241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미 구속된 고향 친구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뇌물을 건네고 금감원의 라임 검사 정보를 건네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darkroo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