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다양한 미술 작품 만나볼 수 있는 '2020 화랑미술제' 개막
입력: 2020.02.20 13:25 / 수정: 2020.02.20 13:25
2020 화랑미술제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홀에서 열린 가운데 현장을 찾은 시민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김세정 기자
'2020 화랑미술제'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홀에서 열린 가운데 현장을 찾은 시민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2020 화랑미술제'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홀에서 열린 가운데 현장을 찾은 시민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화랑미술제'는 한국 미술의 대중화와 미술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1979년 시작해 올해로 38회째를 맞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아트페어다. 협회 소속 화랑 110곳이 참여했으며 우리나라 미술계를 대표하는 중견작가 530명이 출품한 회화, 조각, 설치, 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3,000여 점을 감상할 수 있다.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