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단독 이장면③] 침수차 해외유통 최초 확인…'끝나지 않은 전쟁'
입력: 2017.12.30 05:00 / 수정: 2017.12.30 05:00

은밀한 번호판 말소 작업, 서류상 폐차 후 해외로 수출 - 인천의 한 공업사 직원이 차량 등록 말소를 위해 청주 침수차 번호판을 떼고 있다. 이 작업이 끝나면 침수차는 서류상으로 폐차 처리된 것으로 기록된다. 폐차돼야 할 차량이 번호 말소 후 정상 차량으로 수출돼 국제 망신이 우려되고 있다. /인천=문병희 기자
'은밀한 번호판 말소 작업, 서류상 폐차 후 해외로 수출' - 인천의 한 공업사 직원이 차량 등록 말소를 위해 청주 침수차 번호판을 떼고 있다. 이 작업이 끝나면 침수차는 서류상으로 폐차 처리된 것으로 기록된다. 폐차돼야 할 차량이 번호 말소 후 정상 차량으로 수출돼 국제 망신이 우려되고 있다. /인천=문병희 기자

팩트를 찾아 카메라를 들고 현장을 취재하다 보니 어느새 1년이 훌쩍 지났다. 가슴 떨리던 순간도 있었고, 아쉬움에 탄성을 자아내던 순간도 있었다. 사진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 현장의 느낌은 어땠을까. <더팩트>사진기자들이 2017년 한 해를 정리하며 단독 취재 과정에서 가장 인상적 장면을 선정,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더팩트ㅣ문병희 기자] 매년 여름 되풀이 되는 집중호우 후 침수차와의 전쟁. 심증은 있으나 물증이 없어 침수차를 구매한 소비자들은 그 피해를 고스란히 스스로 떠안아야 했다. <더팩트> 사진기획부는 복잡하고 다양한 침수차 유통 경로 때문에 단속도 쉽지 않는 은밀한 세계를 공개하고 바로잡아야 한다는 내부 공감대를 형성, 취재를 시작했다.

지난 7월21일 충북 청주시 충북학생교육문화원 공터에 주차돼 있는 침수차들.  진흙을 잔뜩 뒤집어 쓴 침수차 사이에 그나마 외관이 양호한 침수차 몇 대는 탁송차가 아닌 일반 화물차에 실려 이동했다.
지난 7월21일 충북 청주시 충북학생교육문화원 공터에 주차돼 있는 침수차들. 진흙을 잔뜩 뒤집어 쓴 침수차 사이에 그나마 외관이 양호한 침수차 몇 대는 탁송차가 아닌 일반 화물차에 실려 이동했다.


침수차 주차장에서 상태가 양호한 침수차 두 대가 트럭에 실리고 있다. 폐차 처리가 돼야 할 해당 차량은 인천의 한 공업사로 이동했다.
침수차 주차장에서 상태가 양호한 침수차 두 대가 트럭에 실리고 있다. 폐차 처리가 돼야 할 해당 차량은 인천의 한 공업사로 이동했다.

지난 7월 청주지역의 이례적인 폭우로 1300여대의 침수차가 발생했다. 이때부터 취재진은 원칙적으로 폐차가 돼야 할 청주 침수차들이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현장 취재에 들어갔다. 취재는 침수차들이 주차돼 있는 충북 청주시 충북학생교육문화원 공터에서부터 시작됐다. 진흙을 잔뜩 뒤집어 쓴 침수차 사이에 그나마 외관이 양호한 침수차 몇 대는 탁송차가 아닌 일반 화물차에 실려 이동했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1300여대의 침수차의 전수 취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침수차 몇 대를 집중 취재하기로 판단했다. 침수차는 인천의 한 공업사로 이동했고 언제 끝날지 모를 침수차 부활 및 유통 전 과정의 취재에 들어갔다.

트럭에 견인돼 공업사로 이동하는 침수차량
트럭에 견인돼 공업사로 이동하는 침수차량

배기구에서 물이 콸콸 - 인천의 한 공업사에서 정비를 마친 침수차에 시동을 걸자 배기구에서 물이 쏟아지고 있다.
'배기구에서 물이 콸콸' - 인천의 한 공업사에서 정비를 마친 침수차에 시동을 걸자 배기구에서 물이 쏟아지고 있다.


건조를 위해 각종 부품을 탈거한 침수차 실내
건조를 위해 각종 부품을 탈거한 침수차 실내

이후 9월 중순까지 50여 일간 계속된 침수차 취재는 공업사 직원들과의 눈치 싸움과 한여름의 뜨거운 햇볕이 더해 그야말로 가시밭길이었다. 공업사로 들어간 침수차는 외부로 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공업사 직원들은 장시간 공업사 앞을 지키는 취재진을 이상한 눈초리로 바라봤고 그럴 때마다 심적 부담은 더했다. 날씨도 우리 편이 아니었다. 불볕 무더위가 절정에 달해 아스팔트 위에서 있는 취재진은 더위에 지쳐갔다. 침수차 수리 상태가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파악조차 힘들었다. 그야말로 안대를 쓰고 취재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공업사에서 정비 중인 침수차
공업사에서 정비 중인 침수차


침수차의 침수 이력 여부 조회 - 이후 번호 말소를 통해 침수여부를 조회할 수 없다. 이 차량은 침수 전손으로 폐차 대상이지만 버젓이 수리가 진행됐다.
침수차의 침수 이력 여부 조회 - 이후 번호 말소를 통해 침수여부를 조회할 수 없다. 이 차량은 침수 전손으로 폐차 대상이지만 버젓이 수리가 진행됐다.

침수차 수리 현장과 별도로 또 다른 취재도 병행했다. 침수차 수리 후 유통에 문제점은 없는지 제도적인 침수차 처리의 팩트 확인이 필요했고 관계자들의 입장도 필요했다. 침수차 이력이 세탁되는 과정도 반복해서 확인이 필요한 작업이었다.

어느덧 한여름이 지나고 바람이 가을의 문턱을 지날 즈음 수리 중이었던 침수차가 드디어 공업사에서 나오기 시작했다. 일반 중고차처럼 보이는 침수차는 탁송차에 실려 인천항으로 향했다.

수리 완료 후 수출을 기다리는 청주 침수차. 외관에서는 침수차의 흔적을 찾을 수 없다.
수리 완료 후 수출을 기다리는 청주 침수차. 외관에서는 침수차의 흔적을 찾을 수 없다.


수리를 마친 차량들이 수출을 위해 인천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수리를 마친 차량들이 수출을 위해 인천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침수차를 추적한 지 50여 일만에 그 행방을 알게 됐다. 당연히 폐차돼야 할 침수차가 공업사에서 수리와 건조작업 등을 거치고 인천항을 통해 세계로 수출되는 모습을 확인했다. <더팩트>는 최초로 침수차 수리 및 유통과정을 밝힌 기사를 지난 9월 20일 '[단독]'물폭탄' 청주 침수차 '변조 수출', 불법 유통 현장 확인'이란 기사로 보도했다. 이를 통해 침수차 국내 유통은 물론 제도적 사각지대를 노린 수출도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또 다른 보완책이 요구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인천항 부두에서 배에 실리고 있는 중고차들. 이중 침수차량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더팩트> 사진기획부는 올해뿐만 아니라 매년 침수차 문제를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다.
인천항 부두에서 배에 실리고 있는 중고차들. 이중 침수차량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더팩트> 사진기획부는 올해뿐만 아니라 매년 침수차 문제를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다.

취재의 한계도 있었다. 아직 국내 유통문제를 명확히 밝히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근에도 자동차 관련 카페나 블로그 등에는 침수 차량을 일반 중고차량으로 알고 사기 당했다는 글들이 여전히 올라오고 있는 점이 침수차 취재의 욕구를 다시 불러일으킨다. <더팩트> 사진기획부는 올해뿐만 아니라 매년 침수차 문제를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다. 침수차와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moonphoto@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