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탐나는전 부정유통 행위 과태료 부과 등 강력 대응
입력: 2021.06.22 12:25 / 수정: 2021.06.22 12:25
제주도는 오는 7월 1일부터 제주지역화폐 ‘탐나는전’에 대한 부정유통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 제주도 제공
제주도는 오는 7월 1일부터 제주지역화폐 ‘탐나는전’에 대한 부정유통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 제주도 제공

7월 1일부터 부정유통 적발 시 과태료 부과·가맹점 취소·수사의뢰 등 추가 조치

[더팩트ㅣ제주=문지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7월 1일부터 제주지역화폐 ‘탐나는전’에 대한 부정유통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적발 시 부당이득액 환수조치와 함께 최대 2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역화폐 발행 목적인 지역 내 소비·판매 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저해하는 행위를 바로잡아 건전한 지역화폐 유통 생태계를 확립하기 위함이다.

제주도는 지금까지 탐나는전 부정유통 적발 시 부당이득액만 환수 조치해왔으나, 7월 1일부터는 '지역사랑상품권법'에 의거해 과태료 부과와 가맹점 취소, 필요시에는 수사의뢰도 병행하는 등 엄중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지역사랑상품권법'에 따라 ▲가맹점으로 등록하지 않고 탐나는전을 수취하는 행위 ▲물품 또는 서비스 제공 없이 지역화폐를 수수하는 행위 ▲실제 물품·서비스가액보다 부풀려 수취하고 환전하는 경우 부정유통으로 적발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부정유통 차단을 위한 특별단속팀을 가동시키고 있으며, 수시로 탐나는전 유통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탐나는전 지류상품권의 경우 상품권 뒷면의 바코드를 통해 구매자의 인적사항 및 구매수량과 환전한 가맹점 정보를 추적할 수 있어 특정 가맹점에서 일정기간동안 일정금액 이상 반복 결제되는 내역을 분석하고, 부정유통 의심사례에 대한 불시 유선·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탐나는전은 누적 발행액 1000억을 돌파하는 등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부정유통 등 발행취지에 배치되는 위법행위로 적발되는 가맹점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해 올바른 지역화폐 유통문화 정립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현재까지 부정유통 10건을 적발해 부당이득액 495만원에 대한 전액 환수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hyeju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